“더 어려운 이웃 위해” 천만원 수표 4장…기초수급 노인의 마음

정읍 연지동주민센터에 기부

기초수급 노인이 놓고 간 봉투. 정읍시 제공

“적은 금액이지만 어려운 이웃을 위해 기부하고 싶습니다.”

23일 전북 정읍시에 따르면 전날 오전 10시쯤 한 어르신이 연지동주민센터 복지팀 직원을 찾아와 하얀 봉투를 건넸다. 봉투에는 “어려운 이웃을 위해 사용해주세요”라고 쓰여 있었다.

해당 직원은 봉투 안에 든 금액을 보고 깜짝 놀랐다고 한다. 1000만원짜리 수표 4장이 들어 있었던 것.

이 노인은 지역 기초생활수급자로, 넉넉지 않은 형편에 노인 일자리 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노인은 “혼자 살면서 돈을 쓸 일이 크게 없어 조금씩 모았고 넉넉한 형편은 아니지만 연말을 맞아 어려운 이웃들에게 보탬이 되고 싶다”며 “떠들썩하지 않게 조용히 기부하고 싶다”고 전했다.

절대 신원을 밝히지 말아 달라는 부탁도 했다.

고명석 연지동장은 “어려운 이웃을 돕겠다는 기부자의 뜻에 깊이 감사드린다”며 “소중한 성금이 지역의 어려운 이웃을 위해 쓰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성금은 전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저소득층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