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우리 곁의 지극히 작은 자 섬기며 예수 사랑 더욱 전해지길”

국제어린이양육기구 한국컴패션, 설립 20주년 예배


국제어린이양육기구 한국컴패션(대표 서정인)은 지난 10일 서울 서초구 사랑의교회 본당에서 ‘더 워십, 지금 우리가 사랑할 시간’이라는 제목으로 설립 20주년 예배(사진)를 드렸다. 한국컴패션에 부어주신 하나님의 은혜에 감사하며 어린이 양육의 본질을 한국 후원자들과 함께 나누고자 마련된 예배다.

이 자리에 컴패션 후원자를 포함해 4400여명이 참석했다. 바이올리니스트 김경아 후원자가 이끄는 챔버 앙상블 ‘비올타운’의 특주로 시작된 예배는 찬양사역단체 ‘제이어스’의 찬양과 웨스 스태포드 전 국제컴패션 총재의 설교 등으로 진행됐다. 한국컴패션 홍보대사로 활동하는 배우 신애라씨의 나눔과 서정인 한국컴패션 대표의 비전 선포도 이어졌다.

스태포드 전 국제컴패션 총재는 ‘지극히 작으나 지극히 위대한’이라는 제목으로 설교했다. 마태복음 25장 40절을 인용한 그는 “예수님이 말씀하신 ‘지극히 작은 자’는 가난하고 소외되며 취약한 이를 뜻한다”며 “놀랍게도 하나님은 ‘그 연약한 자, 당신이 후원하는 그 연약한 아이가 바로 나’라고 말씀하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수혜국에서 컴패션의 10번째 후원국이 된 한국의 역사를 되짚으며 지난 20년간 전 세계 어린이들을 위해 함께 한 후원자들을 격려했다. 스태포드 전 총재는 “전 세계 컴패션 어린이들을 만날 때면 ‘우리나라도 한때 너무 가난했어. 하나님은 선하신 분이고 너희를 사랑하신다’는 내용이 쓰인 한국 후원자들의 편지를 보게 된다”며 “가난을 경험하고 하나님의 신실함을 맛본 한국 후원자들만이 쓸 수 있는 편지”라고 덧붙였다. 스태포드 전 총재는 컴패션이 한국 지원을 철수한 해인 1993년 국제컴패션 총재로 부임해 후원국으로서 한국컴패션이 재설립되기까지 모든 과정을 함께했다.

서정인 한국컴패션 대표는 “앞으로도 컴패션이 예수님의 사랑을 전하며 이 땅에 작은 예수를 세워갈 수 있도록 여러분이 20년, 50년 동행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김아영 기자 singfory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