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전부 다 서울?…“김포 외 경기도 5개 도시도 편입 대상”

조경태 “구리·하남·고양·부천·광명 검토…최소 5곳, 그 이상 합류했으면”

국민의힘이 서울 편입을 검토 중이라고 밝힌 경기도 5개 도시(하남 광명 구리 고양 부천). 채널A 보도화면 캡처

경기도 김포의 서울 편입을 비롯한 국민의힘 ‘메가시티 서울’ 구상에 경기도의 다른 도시 5곳도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수도권 전체에 적잖은 혼란이 예상된다.

국민의힘이 김포뿐 아니라 서울 생활권 도시 전역에 대한 서울 편입도 추진하겠다고 공식 선언했다. 이와 관련해 국민의힘 ‘수도권 주민편익 개선 특별위원회’(가칭) 위원장을 맡은 조경태 의원은 “김포뿐 아니라 구리, 하남, 고양, 부천, 광명 등 최소한 5군데는 (서울로) 합류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2일 채널A에 밝혔다.

경기도 5개 이상의 도시에 대해 서울 편입을 검토 중이라고 밝히는 조경태 의원. 채널A 보도화면 캡처

현재 검토 중인 지역이 이들 5곳이고, 그 이상도 될 수 있다는 게 조 의원의 설명이다. 그는 특위 차원에서 지역 순회를 시작해 올해까지 해당 지역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라고 부연했다.

앞서 국민의힘은 내년 4월 총선 수도권 1호 전략으로 내놓은 서울 경계 도시의 서울 편입 구상을 본격 추진하기 위해 특별위를 발족했다. 김포, 고양시에 이어 구리시도 서울시 편입에 찬성 의사를 밝힌 상태다. 향후 서울과 인접한 경계 도시 지자체의 서울 편입 요구가 확산될 전망이다.

“선거 위해 무슨 짓이든”…野, ‘메가 서울’ 비판 고조

그간 신중한 입장을 보여 온 더불어민주당은 사실상 ‘불가’ 방침을 표명하고 나섰다. 최혜영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여당에 놀아나고 싶은 생각은 없다”며 “진정성 있게 하려면 현실성 있는 안을 가져오라”고 밝혔다.

경기 양주시가 지역구인 정성호 의원은 이날 KBS 라디오 ‘최강시사’에 출연해 “양주도 김포하고 비슷한 모양으로 서울과 붙어있다”며 “양주, 의정부, 구리, 과천, 안양, 성남도 다 서울에 포함할 건가”라고 비판했다. 정 의원은 페이스북에도 “선거에 이길 수 있다면 나라가 망해도 무슨 짓이든 한다는 게 국민의힘 전략”이라며 “집권당 책임을 지역구 선거 승리와 바꿔 먹으려는 저급한 행태는 반드시 심판받을 것”이라고 비난했다.

국민의힘이 당론으로 경기도 김포시를 서울특별시로 편입하는 방안을 추진하면서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1일 오후 경기도 김포시 거리에 현수막이 걸려있다. 연합뉴스

민주당이 ‘메가시티 서울’ 구상에 반대하는 주된 이유는 수도권, 특히 서울 집중현상이 심화해 국토 균형발전을 저해할 거라는 우려 때문이다. 당내 최대 의원 모임인 ‘더좋은미래’는 이날 성명을 내고 “설익은 ‘서울 블랙홀’ 선언으로 국면전환을 시도하지 말고, 진정한 지방시대를 고민하라”며 “메가시티 논의가 필요한 곳은 서울이 아니라 부·울·경, 충청, 대구·경북, 호남”이라고 촉구했다.

이재명 대표도 이날 기자회견에서 “(정부는) 주 69시간제를 그냥 던졌다가 ‘이거 말이 안 되네, 그럼 하지 말지 뭐’ 식으로 대혼란을 야기하고 미안하다는 말도 없었다”며 “이 중대한 국가적 과제를 가지고 아무 생각 없이 훅 던졌다가 ‘이거 저항이 만만치 않네’ 하면서 슬그머니 모른 척하는, 이런 방식의 국정운영은 정말 문제”라고 비판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