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경주시 복합문화도서관 건립 추진…2027년 개관

경주시립복합문화도서관 디자인 예상도. 경주시 제공

경북 경주시가 도서관과 지식정보센터, 시민 커뮤니티 공간을 접목한 복합문화도서관을 건립한다.

경주시는 29일 시립복합문화도서관 건립 사업이 문화체육관광부의 설립 타당성 사전평가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시립복합문화도서관은 총 사업비 787억원을 들여 황성공원 내 1만2361㎡ 부지에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로 조성한다. 2027년 1월 문을 열 예정이다.

시는 단순한 도서관을 넘어 생활문화시설과 경주의 자연을 융합한 이른바 ‘카페형 도서관’으로 시민과 소통할 수 있는 복합문화공간으로 건립할 계획이다.

시설 내부에는 일반·어린이 자료실, 개방형 서고, 경주기록실, 교육실, 편의시설 등이 들어선다.

1층은 북카페, 국제어문학실, 동아리실 등 시민 커뮤니티 공간과 열람공간을 만들 계획이다. 2층은 자료실, 영상·다목적실 등을 배치해 지식정보센터 역할을 3층은 컨퍼런스룸, 화상회의실 등 비즈니스형 공간으로 조성한다.

지하에는 향토자료 전시공간을 별도로 운영하고 신라역사 문화도서 및 지역의 인물, 역사, 자연 등 ‘경주학’ 도서관으로서 역할도 강화할 방침이다.

시는 도서관 건립 사업의 첫 관문을 넘어선 만큼, 행정안전부 지방재정 투자심사와 건축·실시설계 용역 등 행정절차를 차질 없이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주낙영 주시장은 “도서관은 단순히 책을 읽고 빌리는 역할뿐만 아니라 지역사회의 소통의 공간은 물론 시민들의 다양한 욕구를 충족시켜주는 공간으로 자리매김 돼야 한다”면서 “경주를 대표하는 복합문화공간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주=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