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죽은 목숨” 폭탄 6천발 퍼부은 이스라엘…사상자 폭증

양측 사상자 1만명 훌쩍 넘겨
가자지구 지상전 임박에 우려 커져

가자지구에서 팔레스타인인들이 부상자를 옮기고 있다. AP연합뉴스

이스라엘을 향한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의 기습 공격으로 촉발된 전쟁이 엿새째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양측 사상자가 폭증해 국제사회의 우려를 키우고 있다.

12일(현지시간) 이스라엘군(IDF)은 지난 7일 하마스 목표물을 겨냥한 반격에 나선 이후 현재까지 총 4000t가량의 폭발물을 담은 폭탄 약 6000발을 가자지구에 투하했다고 밝혔다. 또 5000발이 넘는 로켓포가 가자지구에서 발사됐다고 주장했다.

팔레스타인 보건부는 이날 오후 가자지구에서만 어린이 447명과 여성 248명을 포함해 1417명이 숨졌다고 발표했다. 서안지구에서 발생한 사망자 31명을 더하면 총 1448명이다. 팔레스타인 측 전체 부상자는 6868명으로 파악됐다.

이스라엘 측 사망자는 이날 기준 1300여명, 부상자는 3200여명으로 집계됐다. 양쪽을 합하면 사상자 규모가 1만명을 넘긴 셈이다.

연기가 자욱한 가자지구. AFP연합뉴스

이스라엘은 강도 높은 표현으로 보복 의지를 되새기고 있다. 야권 일부와 전시 연정 구성에 합의한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이날 하마스를 향해 “모두 죽은 목숨”이라고 강조했다.

IDF 대변인 리처드 헥트 중령은 아직 정치권의 결정이 내려지지 않았다고 전제하면서도 하마스를 겨냥한 가자지구 지상 작전을 준비 중이라고 공개 언급했다. 또 이스라엘이 가자지구를 전면 봉쇄하면서 전날 이 지역의 유일한 발전소 가동이 중단됐으며 음식과 식수도 곧 바닥날 것으로 전망됐다.

더욱이 이스라엘은 이날 시리아 수도 다마스쿠스와 북부 도시 알레포의 국제공항을 공습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0일 이스라엘이 시리아에서 자국 영토로 다수의 박격포가 발사됐다고 밝히고서 이틀이 지난 시점이다.

과거 이스라엘군은 시리아를 지원하는 이란 혁명수비대를 견제하기 위해 종종 시리아를 공습하곤 했으나, 이번 공격은 하마스와 전쟁 와중에 가해졌다는 점에서 중동 전체로 전쟁이 확대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진다.

부상 입은 팔레스타인 아이들이 병원에서 울고 있다. AP연합뉴스

서방은 이스라엘의 입장을 두둔하면서도 갈등 봉합을 위한 방안을 궁리하고 나섰다. 이날 이스라엘에 급파된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네타냐후 총리를 면담한 뒤 “하마스의 테러 공격에 대응한 이스라엘의 방어 권리를 미국이 확고하게 지지한다”면서도 “민간인에 해를 끼치지 않도록 가능한 모든 예방 조치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민주주의 국가와 테러리스트 간 차이를 강조했다.

하마스의 공격에 따른 민간 인명피해를 비판하는 동시에 가자지구 지상군 투입을 검토 중인 이스라엘도 겨냥한 메시지일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이 전날 네타냐후 총리와 통화하며 “전쟁법”을 따를 것을 당부한 것도 같은 맥락으로 풀이된다.

주변국들은 이번 사태에 기름을 부은 하마스의 인질 억류 문제와 관련해서도 중재에 나서는 등 외교적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하마스와 가까운 것으로 알려진 튀르키예 정부는 하마스가 붙잡고 있는 인질 석방을 위한 협상에 나섰다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하마스는 인질이 100여명이라고 밝힌 바 있으며, 이스라엘 측은 군인 50명을 포함해 최소 150명이 억류 중인 것으로 추정한다.

사우디아라비아의 실권자 무함마드 빈살만 왕세자와 에브라힘 라이시 이란 대통령도 이날 전화 통화를 하고 이스라엘-팔레스타인 사태를 논의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