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바오 여동생들 이름은…루이바오, 후이바오 [포착]

슬기로운 보물 뜻하는 ‘루이바오(睿寶)’
빛나는 보물을 의미하는 ‘후이바오(輝寶)’

12일 경기 용인시 에버랜드 동물원 판다월드에서 판다 커플 러바오와 아이바오 사이에서 태어난 쌍둥이 아기 판다 루이바오, 후이바오가 공개됐다. 뉴시스

자이언트 판다 ‘푸바오’의 여동생들에게도 드디어 이름이 생겼다. 슬기로운 보물을 뜻하는 ‘루이바오(睿寶)’와 빛나는 보물을 의미하는 ‘후이바오(輝寶)’다.

삼성물산 리조트부문이 운영하는 에버랜드가 지난 7월 태어나 오는 15일 생후 100일 맞는 국내 첫 쌍둥이 아기 판다의 이름을 12일 발표했다.

에버랜드 사육사들이 루이바오와 후이바오를 껴안은 모습. 윤웅 기자

두 아기 판다의 이름은 8월 24일부터 10월 6일까지 40여일간 진행된 대국민 이름 공모 이벤트를 통해 선정됐다. 약 2만명이 4만 여개의 이름을 응모했다. 온·오프라인에서 약 50만명이 참여한 결선 투표에선 최종 후보 4쌍 중 루이바오와 후이바오가 가장 많은 선택을 받았다.

바구니 안에 담긴 '루이바오'와 '후이바오'. 윤웅 기자

판다는 보통 건강 상태가 안정기에 접어드는 생후 100일쯤 중국어로 된 이름을 지어주는 게 국제 관례이다. 몸무게 200g 미만의 미숙아 상태로 태어나 초기 생존율이 매우 낮은 동물이기 때문이다.

사육사 품에 안긴 루이바오와 후이바오. 뉴시스

루이바오와 후이바오는 지난 100일간 건강하게 성장해왔다. 태어날 당시 몸무게가 각각 180g, 140g에 불과했지만, 생후 100일을 앞둔 현재는 둘 다 5㎏을 훌쩍 넘어섰다.

쌍둥이 판다 루이바오와 후이바오. 윤웅 기자

생후 약 한 달 무렵에 눈을 뜬 루이바오와 후이바오는 뒤집기와 배밀이를 거쳐 최근에는 잇몸을 뚫고 유치 나오기 시작했다. 겉모습도 현재는 오동통한 몸매에 흰털과 검은털이 가득한 귀여운 판다의 모습을 완연하게 띠고 있다.

루이바오와 후이바오를 안고 있는 강철원 사육사(왼쪽)와 송영관 사육사(오른쪽). 윤웅 기자

판다 할아버지 강철원 사육사는 “100일간 건강하게 성장해준 루이바오와 후이바오는 물론, 최고의 모성애를 가진 엄마 아이바오에게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며 “쌍둥이뿐 아니라 판다 가족 모두에게 지속적인 관심과 사랑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정헌 기자 hle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