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렇게 편리할 수가…상품 들고 나오면 자동 결제되는 편의점


입구에서 QR코드를 스캔해서 들어가면 인공지능(AI)이 결제까지 알아서 해 주는 편의점이 등장했다. 쇼핑객은 그저 물건을 고르기만 하면 된다. 신용카드가 탑재된 스마트폰 하나만 있으면 된다. GS25가 5일 서울 금천구에 문을 연 AI 기반의 스마트 편의점 ‘GS25 DX LAB 가산스마트점’(가산스마트점)에 가면 완벽하게 비대면을 구현한 첨단 편의점을 경험할 수 있다.

AI 결제에 이르기까지 과정은 이렇다. 쇼핑객은 그저 물건을 고르기만 하면 된다. 사람 대신 60대의 딥러닝 AI 카메라, 200개 가까이 되는 무게 감지 센서가 쇼핑객의 정보를 모은다. 이 정보를 클라우드 포스(POS)가 분석해 소비가 끝나는 시점에 어떤 상품을 얼마나 골랐는지 판단한다. AI 기술이 적용된 결제 시스템이 자동으로 결제 처리하고 모바일 영수증을 제공한다.

물건 종류도 적잖이 구비했다. 간편식, 음료는 물론이고 성인 인증이 필요한 담배까지 1000여종을 판매한다. 이를 위해 가장 고도화된 리테일 테크 솔루션이 총동원됐다. ‘우리동네GS’ 앱 QR코드 등을 통한 고객 식별 시스템, 딥러닝 AI 카메라, 클라우드 POS, AI 기반 자동 결제 시스템, 성인 인증 기능이 탑재된 담배 무인 판매기 등이 구석구석 배치됐다.

가산스마트점에 입장하려면 QR코드를 GS리테일 전용 앱인 우리동네GS에서 QR코드를 스캔해야 입장할 수 있다. GS25는 신용카드, 카카오 QR 등으로도 출입할 수 있는 시스템도 준비했다. 결제에는 1+1, 가격 할인 등 편의점 행사가 자동 반영된다. 미처 알지 못하고 증정품을 가져오지 못한 경우 전용 앱에 저장해주는 서비스도 제공한다.

손원빈 GS25 뉴컨셉전개팀 팀장은 “가맹점 운영의 편의성을 높이고 효율화를 강화하기 위해 첨단 기술을 보급하고 새로운 디지털 쇼핑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