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우크라이나 침례교회, 러시아 당국에 건물 몰수당해

한국순교자의소리, 우크라이나서 핍박받는 침례교회 소식 전해

지난해 9월 러시아 당국에 몰수된 멜리토폴의 한 침례교회, 현재는 러시아 점령군 행정 사무소로 사용되고 있다. VOMK 제공

한국순교자의소리(VOMK)는 러시아가 점령한 우크라이나 지역에서 우크라이나 정부에 등록된 7곳 침례교회가 러시아 점령군에 의해 몰수당했다고 3일 밝혔다.

VOMK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동부를 점령한 러시아는 지난달 초 침례교회 건물에 지뢰가 매설돼 있다고 주장하며 무력으로 몰수했다. 건물을 몰수당한 7곳 침례교회는 우크라이나 정부에 등록된 교회들로 6곳은 도네츠크 남부, 다른 한 곳은 도네츠크 접경인 자포리자 지역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숙 폴리 대표는 “러시아 점령 지역에서 우크라이나 정부에 등록된 침례교회만 박해받는 것은 아니지만 정기적으로 러시아 점령군의 의심과 부정적인 주목을 받는 상황”이라며 “러시아 당국이 우크라이나 정부에 등록된 침례교회와 목회자들에 대해 적대감을 느끼고 있기에 점령 지역을 떠나도록 강요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우크라이나 정부에 등록된 침례교회는 건물 유지 보수나 관리를 위한 계약을 거부당하기 일쑤다. 폴리 대표는 “그런 공사를 담당하는 일반 시민이 침례교회를 도왔다가 연루돼 불이익을 당할까 염려하기 때문”이라며 “러시아 당국은 우크라이나 정부 등록 교회들을 대상으로 새 정부에 다시 등록하라고 요구하는 것이 국제법에 위반됨을 알고 있으면서도 그런 일을 자행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VOMK는 도네츠크에 인접한 ‘루간스크 인민공화국’ 기독교인들이 직면한 상황도 소개했다. 점령지 주민들은 강제로 러시아 시민권을 받아야 하며 그렇지 않으면 연금 등의 혜택을 박탈당하고 주택과 재산을 몰수하겠다는 위협을 받고 있다. 특히 목회자들은 러시아 시민권 취득을 원하지 않는데, 시민권을 거부할 경우 일자리를 박탈당하거나 러시아 연방 영토로 강제 추방될 가능성이 있다.

VOMK는 교회 건물을 몰수당한 침례교회뿐 아니라 러시아 당국의 핍박을 받는 목회자와 성도들을 위해 기도할 것을 요청했다.

김아영 기자 singfory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