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 다물지 못하는 김정은…러 전투기 타보고 만져보고 [포착]

블라디보스토크 크네비치 군 비행장 방문
러 쇼이구 국방장관과 러시아 항공우주군 주요 장비 시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5일(현지시각) 하바롭스크주 콤소몰스크나아무레의 러시아 전투기 공장을 방문해 설명을 듣고 있다. AP 뉴시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6일(현지시간) 세르게이 쇼이구 러시아 국방부 장관과 함께 극초음속 미사일 ‘킨잘’을 비롯한 러시아 전략 무기들을 시찰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차량을 타고 러시아 연해주 블라디보스토크 국제공항 인근에 있는 크네비치 군 비행장에 도착, 의장대 환영을 받은 뒤 쇼이구 장관과 러시아 항공우주군 주요 장비를 둘러봤다.

김정은(가운데) 북한 국무위원장이 15일(현지시각) 하바롭스크주 콤소몰스크나아무레의 러시아 전투기 제조 공장을 방문해 시찰하고 있다. AP 뉴시스

쇼이구 장관은 김 위원장에게 미그(Mig)-31I 전투기에 장착된 극초음속 미사일 ‘킨잘’ 미사일 시스템을 선보였다고 러시아 인테르팍스 통신이 전했다.

‘Kh-47’로도 알려진 킨잘은 음속의 5배 이상으로 비행하는 것으로 알려진 최첨단 무기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요격이 불가능하다”고 자랑한 바 있어 푸틴의 자존심을 상징하기도 한다.

세르게이 코빌라시 러시아 항공우주군 장거리 항공사령관은 김 위원장과 쇼이구 장관에게 킨잘의 전투 능력과 기술적 특성 등을 보고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6일(현지시각) 블라디보스토크 국제공항에서 러시아 전투기에 탑재된 킨잘 극초음속 미사일을 살펴보고 있다. AP 뉴시스

김 위원장은 핵무기를 탑재할 수 있는 장거리 전략 폭격기 3대도 시찰했다.

이들 폭격기는 러시아 핵 전력의 공중 요소를 구성하는 투폴레프(Tu)-160(나토명 블랙잭), Tu-95MS(나토명 베어), Tu-22M3(나토명 백파이어)다.

코빌라시 사령관은 이들 폭격기의 특성과 전투 능력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6일(현지시각) 블라디보스토크 국제공항에서 세르게이 쇼이구 러시아 국방장관 등과 함께 러시아 전투기들을 살펴보고 있다. AP 뉴시스

김 위원장은 폭격기에서 미사일이 어떻게 발사되는지 묻기도 했다.

쇼이구 장관은 김 위원장에게 이들 전략 폭격기 중 하나는 “모스크바에서 일본으로 날아갔다가 다시 돌아올 수 있다”고 말했다.

쇼이구 장관은 러시아 공군 최신 전투기 모델인 수호이(Su)-34, Su-30SM, Su-35S, Su-25SM3 등도 소개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7월 ‘전승절’(6·25전쟁 정전협정기념일) 70주년 행사 참석을 위해 북한을 방문한 쇼이구 장관에게 북한제 무기를 직접 소개한 바 있는데, 이날은 쇼이구 장관이 김 위원장에게 러시아 첨단 무기를 보여줬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5일(현지시각) 하바롭스크주 콤소몰스크나아무레의 러시아 전투기 공장을 방문해 설명을 듣고 있다. AP 뉴시스

김 위원장은 전날 하바롭스크주 콤소몰스크나아무레에 있는 유리 가가린 항공기 공장을 방문해 수호이(Su)-35 등 러시아 주력 전투기와 민간 항공기 생산 공정을 시찰한 데 이어 이틀 연속으로 공군력 관련 시설을 찾았다.

크네비치 비행장 시찰 뒤 김 위원장과 쇼이구 장관은 블라디보스토크 태평양함대의 마셜 샤포시니코프 대잠호위함으로 이동했다.

앞서 지난 13일 아무르주 보스토치니 우주기지에서 김 위원장과 정상회담을 가진 푸틴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태평양함대의 해군 훈련을 참관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