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전북 서해안 ‘세계지질공원’ 인증 완료 … 생태관광 개발 박차

심덕섭 고창군수와 권익현 부안군수, 임상규 전북도 행정부지사(첫줄 왼쪽부터)가 모로코에서 열린 제10차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총회에 참석, 전북 서해안에 대한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인증서를 받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전북도 제공.

전북 고창군과 부안군지역 서해안에 대한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인증이 공식 완료됐다. 이에 전북도와 두 지자체는 생태관광 개발에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10일 전북도에 따르면 지난 7일부터 11일까지 모로코 마라케시 일대에서 열리고 있는 제10차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총회에서 우리나라 전북 서해안을 비롯한 세계 18개 신규 공원 인증서 수여식이 개최됐다. 임상규 전북도 행정부지사와 심덕섭 고창군수, 권익현 부안군수 등이 현지를 방문, 인증서를 받았다.

세계지질공원 운영 자격은 유네스코 규정에 따라 2027년 5월까지 4년(인증 확정일 기준)동안 유지된다. 2026년 재인증 신청과 2027년 상반기 현장실사 등을 거쳐, 향후 4년 동안 운영 자격이 재부여 된다.

전북도와 각 지자체는 국내·외 탐방객 방문 활성화를 위한 신규 탐방 프로그램을 개발할 계획이다. 세계지질공원 방문자센터 조성 등 대규모 국가예산 사업 발굴 등을 추진할 방침이다. 체류인구 유입에 따른 지방소멸 위기 극복과 지속가능한 경제적 효과 창출 여건을 마련하기 위해 에코캠핑 삼천리길 조성 등 체류형 힐링 탐방 기반 조성도 진행할 예정이다. 더불어 4년 뒤 성공적인 재인증 획득을 포함해 지속가능한 발전 기여를 위한 노력도 이어가기로 했다.

전북 서해안은 지난 5월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으로 지정됐다. 우리나라 5번째 세계지질공원(제주 화산, 청송 산악, 무등산, 한탄강)이자 국내 첫 해안형 세계지질공원이다.

대상은 고창 명사십리·갯벌·선운산, 부안 채석강·직소폭포·위도 등 32곳이다. 지정 면적만 1892㎢(육상 1150㎢, 해상 742㎢)에 이른다.

임 부지사는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브랜드 활용으로 지속가능한 지역 발전과 서해안 생태관광 산업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다양한 사업 발굴과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 8일(현지 시간)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총회가 열린 모로코 마라케시에 규모 6.8의 지진이 났으나 전북 대표단은 별다른 피해를 입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전주=김용권 기자 yg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