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포항 지열발전부지 심부 지진계 재설치 추진

포항 지열발전부지 내에 설치된 지진계. 포항시 제공

경북 포항시는 지열발전부지 내 시추공에 설치된 심부 지진계가 작동하지 않아 수리 및 재설치를 위해 인양할 예정이라고 6일 밝혔다.

심부 지진계는 지열발전부지 안전관리사업의 하나로 포항지역에서 발생하는 미소지진을 더 정밀하고 정확하게 관측하기 위해 지난해 5월 지하 500m, 780m, 1400m에 설치했다.

그러나 지난해 지하수 유입으로 추정되는 원인에 의해 지하 780m와 1400m 지진계가 멈췄고 지난 7월 말에는 지하 500m 지진계도 작동이 중단됐다. 지열발전부지 내 지표 지진계는 정상 운영하고 있다.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과 지열발전부지 안전관리사업 주관기관인 희송지오텍은 심부 지진계 인양을 위한 계획을 수립하고 주민설명회, 자문위원회 등을 통해 의견을 수렴해 인양 작업에 나설 계획이다.

심부 지진계의 인양은 희송지오텍이 맡고 해외 지진계 전문 기술자가 참여해 이번 주까지 진행할 예정이다.

희송지오텍은 “지진계 인양 작업 시 지반을 건드리지 않기 때문에 지진 발생 가능성이 없다”며 “안전하게 심부 지진계를 인양하겠다”고 밝혔다.

심부 지진계 인양 및 재설치 기간에도 지열발전부지 인근에 운영 중인 20기의 지표 지진계가 있어 미세한 지진까지도 관측이 가능하다.

포항시 관계자는 “시민들의 지진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하고 안전이 담보될 수 있도록 지열발전부지 안전관리사업이 신속히 정상화되기를 바란다”며 “심부 지진계 인양 및 재설치가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포항=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