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신혼여행·휴양의 천국’ 몰디브의 불편한 진실

선교활동 전면 금지·기독교인 감시·교회는 불법시설

몰디브 풍경. 게티이미지뱅크

‘신혼여행지·휴양의 천국’ 몰디브는 에메랄드빛 바다와 아름다운 백사장으로 유명한 세계적인 관광지다. 이런 몰디브가 선교 활동이 전면 금지된 무슬림 국가로 몰디브 교회를 향한 기도와 관심이 요청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한국순교자의소리(VOMK)는 “지난해 몰디브를 찾은 관광객이 160만여명으로 코로나 팬데믹 이전 수준으로 돌아왔다”며 “몰디브는 사람들이 가장 선망하는 곳으로 꼽히는 휴양지지만 세계에서 가장 기독교 활동을 규제하는 곳이기도 하다”고 30일 밝혔다.

VOMK에 따르면 몰디브에서는 선교 활동이 허용되지 않는다. 호텔 등에서 근무하는 외국인 가운데 크리스천이면 면밀하게 감시당하기 때문에 사실상 신앙생활을 하는 게 쉽지 않다는 게 VOMK의 주장이다. 성경을 공공연히 들고 다니는 것도 불법이다.

현숙 폴리 대표는 “몰디브는 이슬람 율법으로 엄격하게 통제되기 때문에 국민 대부분이 사용하는 모국어로 완전히 번역된 성경조차 없다”며 “몰디브에선 이슬람 원칙만 가르치게 하려고 다수 법률이 제정돼 있다”고 밝혔다.


이어 “설교나 종교 강연을 하려면 국가 기관에서 발급하는 자격증을 취득해야 한다. 그나마도 정부가 승인한 대학에서 종교학 학위를 받은 수니파 무슬림에게만 면허 신청 자격이 부여된다”고 부연했다. 기독 자료 배포는 법률로 금지됐으며 위반할 경우 2년에서 최대 5년까지 징역형을 받을 수 있다.

VOMK는 라디오 방송을 몰디브에 송출해 전 세계 크리스천이 몰디브 교회를 잊지 않고 있다는 사실을 일깨워주고 있다. 방송은 기독교인으로 성장하는 데 필요한 성경 읽기와 설교, 핍박받는 성도들을 향한 전 세계 기독교인들의 격려 등을 전하는 데 중점을 둔다.

폴리 대표는 “세상은 몰디브에서 벌어지는 인권 침해와 종교의 자유 침해를 무시한 채 몰디브의 호화로운 향락만 즐기고 있다”며 “이 땅에서 고통받는 크리스천 형제자매를 잊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아영 기자 singfory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