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밤중 “소양강 가달라”는 승객…택시기사가 살렸다

택시기사 박인경(64)씨, 하차한 손님 지켜보다 112 신고
“누구나 사는 게 힘들어…그래도 생명 소중히”

서울 마포대교에 자살 예방 문구가 쓰여져 있다. 뉴시스

작지만 따뜻한 관심으로 승객의 생명을 살린 택시 기사의 사연이 뒤늦게 알려져 감동을 주고 있다.

지난 8일 오전 1시쯤 강원 춘천시에서 50대 승객 한 명이 택시에 탑승해 “소양강 처녀상 앞으로 가 달라”고 요청했다.

20여년간 택시기사로 일해온 박인경(64)씨는 어두운 새벽에 손님이 스카이워크가 설치된 관광지를 가는 것을 이상하게 여겨 “이 시간에 왜 그곳으로 가느냐”고 물었다.

그러자 승객은 “바람 쐬러 간다”고 짧게 답한 뒤 택시에서 서둘러 내렸다. 이 승객은 택시에서 내리자마자 비틀거리며 넘어졌고, 이내 힘겹게 일어나 목적지 인근 계단에 몸을 기댔다.

박씨는 승객과 10∼20m 떨어진 곳에 정차한 뒤 그를 한참 동안 지켜봤다.

그러다 승객이 처녀상 난간으로 향하자, 박씨는 곧장 112에 전화를 걸어 “손님이 안 좋은 선택을 하려는 것 같다”고 신고했다.

경찰의 공동 대응 요청을 받은 소방대원들이 먼저 현장에 도착했다.

소방대원들은 위태롭게 서 있는 승객에게 다가가 설득하기 시작했고, 승객은 그제야 참았던 울음을 터뜨리며 구급차로 발길을 돌렸다.

박씨가 승객을 살린 건 처음이 아니다.

박씨는 “이전에도 소양댐으로 가달라는 손님이 있었는데, 그분도 극단적 선택을 하려고 하셨다”며 “그날은 운행을 접고 손님과 술 한잔하며 얘기를 들어줬다. 힘들어도 살라고 설득했고, 그렇게 한참 시간을 보내다 택시를 불러서 함께 귀가한 기억이 있다”고 털어놨다.

이어 “한 번 죽음을 생각한 사람은 또 그럴 수 있어 걱정”이라며 “누구나 때로는 사는 게 힘들다. 그래도 살아야 한다. 모든 분이 자신의 생명을 소중하게 여겼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ㆍ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청소년 모바일 상담 ‘다 들어줄 개’ 어플, 카카오톡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선예랑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