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취 진동” 신고…문 열었더니 시츄 50마리 우글우글

경북 포항시 남구 동해면 한 빌라에서 발견된 방치된 시츄. 포항시 제공

경북 포항시 한 빌라에 방치돼 있던 개 50마리가 동물보호단체 등에 구조됐다.

27일 포항시에 따르면 포항남부소방서와 포항시, 동물보호단체는 지난 23일 주민 신고를 받고 포항시 남구 동해면에 있는 한 빌라에 출동해 집 안에 방치된 시츄 50마리를 발견했다.

개들은 악취가 나고 누더기 털이 뒤엉키는 등 제대로 관리되지 않은 상태였다. 2마리는 이미 죽어 있었다.

주민들은 최근 빌라에서 악취가 나고, 개 짖는 소리가 참을 수 없는 정도라며 신고했다.

집주인은 10여일 전 40대 세입자에게 집을 빌려준 것으로 전해졌다.

시는 폐사한 2마리를 농림축산검역본부에 보내 부검을 맡겼다. 48마리는 포항시동물보호센터로 옮겨 보호하면서 입양 보낼 예정이다.

경북 포항시 남구 동해면 한 빌라에서 발견된 방치된 시츄를 포항시동물보호센터 관계자들이 구조하고 있다. 포항시 제공

동물보호단체는 구조된 애완견 20여 마리에 대해 중성화 수술을 하는 등 응급조치를 마쳤다.

경찰은 애완견들이 번식견으로 사용된 것으로 보고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40대 세입자를 조사할 방침이다.

이강민 기자 riv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