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10명 중 7명 “휴가계획 없어”…고물가에 TV나 보렵니다

‘일정 조율이 어려워서’(35.4%) ‘비용이 부담돼서’(34.8%)

게티이미지

고물가가 지속되면서 여름 휴가 계획이 없거나 정하지 않은 이들이 10명 중 7명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온라인 조사 전문기관 피엠아이가 설문제작 플랫폼 유니서베이를 통해 전국 20~69세 남녀 3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올해 ‘여름 휴가 계획이 없다’고 응답한 비율은 36.8%로 나타났다.

‘아직 여름 휴가 계획을 정하지 않았다’고 응답한 이들도 36.2%로 집계돼 사실상 계획이 없는 이들이 73%에 달했다.

‘여름 휴가 계획이 있다’는 응답자들은 27.0%였다.

연령별로 보면 여름 휴가 계획이 없다는 응답자는 30대가 80.7%로 가장 높았다.

이어 20대가 76.4%, 40대가 73.6%였으며 60대 68.6%, 50대 67.6% 순으로 나타났다.

휴가 계획이 없거나 정하지 않은 이유로는 ‘일정 조율이 어려워서’(35.4%)가 가장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비용이 부담돼서’(34.8%)도 두 번째로 많았다.

‘생업(사업)상의 이유’를 꼽은 이들도 상당수(17.5%)였고, 이어 ‘건강 문제가 걱정돼서’(11.0%), 기타(1.2%) 순으로 나타났다.

여름 휴가 계획이 없거나 아직 미정인 응답자들 가운데 휴가를 가지 않고 집에서 ‘홈캉스’를 즐기겠다는 이들은 절반 수준에 달했다.

‘TV 프로그램, 드라마, 영화 시청’을 하겠다는 이들은 46.8%였으며 ‘게임’을 하겠다는 이들도 10.6%였다.

이밖에 ‘맛집 탐방’(23.1%), ‘자기계발’(18.4%), ‘쇼핑’(18.3%), ‘운동’(18.0%) 등도 휴가 대신 할 일들로 꼽았다.

휴가 계획이 있는 응답자들은 33.5%가 ‘바다’로 가겠다고 응답해 여름 휴가지 1위로 바다가 꼽혔다.

이어 ‘실내 휴양(호텔, 펜션, 풀빌라)’이 30.4%, ‘산/계곡’이 22.4%였으며 ‘해외 여행’은 12.6% 순으로 나타났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