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창문서 잇단 아동 추락사고…1명 사망·1명 중상

뉴시스.

부모가 잠시 곁을 비운 사이 아동들이 집 창문 밖으로 추락하는 사고가 잇따라 발생했다.

경찰에 따르면 6일 오후 3시30분쯤 경기 수원시에 있는 빌라 건물 3층에서 2살 A군이 추락해 크게 다쳤다.

경찰은 안방에서 놀던 A군이 서랍장으로 올라가 창문을 통해 1층 바닥에 떨어진 것으로 보고 있다. 사고는 A군의 부모가 자리를 2분가량 비운 사이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A군은 현재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다.

전날 오후 7시20분쯤 안양시 한 아파트에서도 22층에 거주하던 초등학생 B군이 4층 커뮤니티센터 건물 옥상으로 떨어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B군은 집안 주방 창문에서 추락한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B군의 부모는 어린 여동생을 돌보기 위해 다른 방에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B군은 당시 소리를 듣고 달려온 주민에게 발견돼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6일 오전 4시50분쯤 숨졌다. 경찰은 범죄 혐의점이 없는 것으로 보고 해당 사건을 종결할 방침이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