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울산시, 광역지자체 중 최초 ‘국제생태 관광상’ 수상


울산시는 아시아생태관광협회(AEN)에서 주최한 ‘국제생태관광상(IEA)’을 수상했다고 18일 밝혔다. 국내 광역지방자치단체로는 처음이다.

국제생태관광상은 아시아생태관광협회에서 국제생태관광협회, 유럽, 북미, 남미 등 권역별 생태관광협회와 협의해 수여한다.

이는 생태관광만을 주제로 한 최초의 국제상으로, 지난해 6월 만들어져 올해 처음 시상했다.

시상은 지역 거버넌스, 지속가능한 건물, 지역사회 혜택, 기후행동, 생물다양성보전, 폐기물 관리, 생태관광 진흥, 환경 리더십, 생태관광 혁신, 커뮤니티 활성화 등 10개 부문에서 수여됐다.

울산시는 기후행동 부문에서 ‘가로수 및 공원 빗물순환시스템 구축’과 ‘전기버스를 활용한 철새여행버스 운행’ 사업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또 생물다양성보전 부문에서 ‘태화강 멸종위기 야생생물 서식 현황조사 및 생태계교란어종 산란처 제거’, ‘태화강 대숲 백로류 번식과정 관찰 및 영상자료 제작 활용’ 사업 등이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울산시 관계자는 “아시아생태관광국가 중 지방자치단체와 비정부조직(NGO)이 함께 생태관광지를 관리하고 기후변화와 생물종 보호 등 생태자원을 보호해 온 활동을 생태관광전문가들로부터 인정받았다”며 “대도시 내 자연생태가 살아있는 생태관광지로서 위상을 잃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제생태관광상은 6개국 16개(대한민국 6, 대만 3, 말레이시아 1, 요르단 2, 필리핀 3, 일본 1)의 생태관광지별 관리주체·숙박시설·비정부조직이 수상했다. 국내에서는 울산시·태화강생태관광협의회, 제주도생태관광협의회, 완도군&구들장보전협의회 등이 수상했다.

울산=조원일 기자 wc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