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못 참겠다, 싹 다 신고”…전기차 충전구역에 주차했다가

아파트 단지 내 충전구역 주차한 내연차량 8대 신고
“지하 2~3층 내려가기 싫어서…매일 신고할 것”
충전구역 불법주차시 과태료 20만원

입력 : 2023-03-20 13:35/수정 : 2023-03-20 13:37
내연기관 차량으로 보이는 자동차들이 전기차 충전구역에 주차돼있다. 보배드림 캡처

전기차가 아닌 내연기관 차량이면서 충전구역에 주차하는 일이 빈번하게 일어나자 차주들 간의 갈등의 골도 깊어지는 모양새다. 최근 한 신축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는 전기차주 입주민이 전기차 충전구역에 차를 댄 내연기관 차량의 차주들을 모조리 신고했다며 인증한 사연이 공개됐다.

19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송도신축아파트 전기차충전구역 불법주차 8대 신고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이 글의 작성자 A씨는 “지난달 완공된 신축아파트라 입주하시는 분들 때문에 현재 차단기가 닫혀 있지 않아 아무나 와서 차를 대고 있다”며 “지하 2, 3층에 자리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굳이 조금 더 편해지자고 전기차 주인들이 충전할 수 없게 이곳에 차를 대는 건 더는 참을 수가 없다”고 밝혔다.

해당 아파트 내 전기차 충전구역은 지하 1층에만 있다고 A씨는 부연했다.

A씨는 “주말이라 그나마 전기차 충전 구역이 남아있는 것”이라며 “평일에 퇴근하고 오면 자리가 없어 밖에서 충전한 경험이 많다”고 말했다.

결국 A씨는 전기차 충전구역에 차를 댄 차주들을 관할 구청에 신고했다. 그는 “앞으로도 매일매일 신고할 것”이라며 “나아지지 않으면 그냥 제 차로 막아버리고 싶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보배드림 캡처

이에 대해 네티즌들은 “전기차 운전자로서 대신 감사합니다” “벌금이 많이 부과돼야 이런 일이 없어질 텐데요” “고생하셨다”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환경친화적 자동차의 개발 및 보급 촉진에 관한 법률(친환경자동차법)에 따르면, 내연기관 차량을 환경친화적 자동차 충전시설의 충전구역 및 전용주차구역에 주차할 경우 2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2018년 9월부터 올해 7월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적발된 전기차 충전 방해 행위는 7만1779건으로 조사됐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