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틱톡 CEO, 美 안보위협론에 “불가능하다” 반박…영국도 ‘틱톡 사용 금지’

16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컬버시티에 있는 틱톡 사무실 밖의 사이니지에 틱톡 로고가 표시돼 있다. AFP연합뉴스

미국, 캐나다 등 서방 국가들이 중국의 동영상 공유 플랫폼 ‘틱톡’을 개인정보 보호를 이유로 압박하는 가운데 틱톡 측이 반박하고 나섰다. 한편 영국이 정부 기기에 대해 ‘틱톡 금지령’을 내리면서 서방 국가들의 경계 심리가 더욱 커지는 모습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6일(현지시간) 저우 CEO가 미국인의 개인정보가 중국으로 넘어갈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 “불가능하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저우 CEO는 “중국 법과 기관이 어떤 요구를 하더라도 미국 사용자 정보는 그들이 손을 댈 수 없는 곳에 보관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틱톡은 미국의 안보 우려 해소를 위해 틱톡의 미국 사용자 정보를 오라클의 서버에 저장하고, 싱가포르 등 틱톡의 자체 서버 기록을 삭제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저우 CEO는 “오라클과의 협력으로 해소하지 못할 안보상 위협이 존재한다는 이야기를 듣지 못했다”면서 “진정한 해결 방안”이라고 말했다.

저우 CEO는 오는 23일 미국 하원 청문회 출석해 개인정보 보호 정책에 대해 이 같이 설명할 전망이다.

지난해 틱톡이 사용자 정보를 중국 정부에 제공할 수 있다는 우려가 확산되면서 미국, 유럽연합(EU), 캐나다, 벨기에 등이 정부 내 틱톡 사용을 금지한 바 있다. 현재 미국은 정부 기관이 보유한 기기와 시스템에서 틱톡을 사용하지 못하도록 조치했으며, 상원에서는 틱톡 사용을 금지할 수 있는 초당적 법안이 발의된 상태다.

한편 CNN 등에 따르면 이날 영국 역시 보안을 이유로 정부 업무용 기기에 틱톡 사용을 금지하는 조치를 내렸다. 영국 정부는 모회사인 바이트댄스를 통한 중국 정부와의 연결, 중국 정부가 틱톡 측에 개인정보를 넘기라고 압박할 가능성 등을 고려해 이 같은 조치를 취했다고 설명했다.

김지애 기자 amo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