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경북 상주에서 또 산불…주민 200여명 마을회관으로 대피

산불 영향 구역 70㏊, 화선 약 4.3㎞, 진화율 23%로 추정

입력 : 2023-03-16 19:48/수정 : 2023-03-16 19:50
16일 오후 경북 상주시 외남면 흔평리 야산에서 발생한 산불을 소방대원들이 진화하고 있다. 경북도소방본부 제공

16일 오후 2시54분쯤 경북 상주시 외남면 흔평리 야산에서 산불이 나 산림당국이 진화 작업 중이다.

산림당국은 진화헬기 23대, 장비 51대, 진화대원 1047명을 투입해 불을 끄고 있다.

이 불로 40대 남성이 연기를 흡입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오후 7시 현재 산불 영향 구역은 78㏊, 화선은 약 4.3㎞, 진화율은 23%로 추정된다.

산림당국은 주민 200여명을 마을회관 등으로 대피하도록 했다.

산림당국은 산불진화가 종료되면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면적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통합산불지휘본부장인 강영석 상주시장은 “산불진화 인력, 장비를 총 동원해 신속한 진화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상주=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