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충남 수산자원연구소, 이달 대천항에 꼼치 자어 10만마리 방류


충남도 수산자원연구소가 보령 대천항 인근 해역에 꼼치 부화자어(어류가 난막을 뚫고 밖에 나온 단계) 10만마리를 방류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날 1차로 5만여 마리를 방류한 연구소는 이달 중 10만마리를 모두 방류할 계획이다.

‘물메기’로 알려진 꼼치는 겨울철 대표 소득 품종이다. 성장이 빠른 1년생 어류여서 자원조성 효과가 높다.

산란기인 12~3월 연안으로 올라와 해조류 등에 산란하는 특성이 있는데 통발·그물 등에 산란할 경우 방치되다 소멸되는 경우가 많다.

이 때문에 도내 꼼치 어획량은 2020년 1098t에서 지난해 601t으로 크게 감소했다. 어획량이 감소하면서 지난해 12월에는 201상자당 위판가가 24만원까지 치솟기도 했다.

연구소는 지난달 7일 대천항 인근에서 포획한 어미 꼼치의 산란을 유도해 수정란을 육상수조에서 확보했다. 이후 어업인과 함께 어구(통발)에 부착된 수정란을 수거한 뒤 약 1개월간 관리해 꼼치자어를 생산했다. 부화한 꼼치자어를 방류하기 전 질병검사를 실시한 결과 안전하고 우량한 종자인 것으로 확인됐다.

도 수산자원연구소 관계자는 “일회성 방류에 그치지 않고 꼼치의 생활, 먹이생물 등을 지속적으로 연구해 자원 감소원인을 규명하겠다”고 말했다.

보령=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