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기적의 한국경제 50년… GDP 85배, 수출 153배 늘었다

‘상공의 날 50주년’ 기념 ‘한국 경제와 우리 기업의 50년 변화와 미래 준비’ 연구보고서


산업화 원년인 1970년대와 비교해 우리나라 국내총생산(GDP) 규모는 85배, 수출은 153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 기업이 국가 경제에 기여한 비중은 평균 20%로 주요 7개국(G7)보다 월등히 높았으며 지난 50년 동안 창출한 일자리는 1706만개에 달했다.

대한상공회의소는 16일 ‘상공의 날 50주년’을 맞아 ‘한국 경제와 우리 기업의 50년 변화와 미래 준비’ 연구보고서를 발표했다.

한국은행과 통계청,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등 국내외 경제 데이터를 통해 ‘제1회 상공의 날’이 열린 1974년 당시와 현재 한국 경제의 변화상을 비교 분석했다. 1970년대는 삼성전자(1969년 설립)와 현대차(1967년), 포스코(1968년) 등 국내 대표 기업이 본격적으로 성장한 시기다.

보고서에 따르면 GDP 규모는 1974년 195억4000만 달러에서 지난해 1조6643억3000만 달러로 85.2배 증가했다. 1인당 GDP는 563.3달러에서 3만2236.8달러로 57.2배 커졌다. 전 세계 GDP 순위는 30위에서 10위로 뛰어올랐다. 1974년 당시 대한민국은 베네수엘라(25위), 인도네시아(26위), 나이지리아(29위)보다도 GDP 순위가 낮았다.

지난 50년간 우리나라 기업 투자가 GDP에 기여한 비중은 평균 20.0%였다. 미국(10.8%) 일본(16.6%) 영국(10.7%) 독일(12.1%) 프랑스(11.6%) 캐나다(10.7%) 이탈리아(10.3%) 등 G7을 크게 웃돌았다.

조동철 한국개발연구원장은 “올해 한국 경제의 성장률이 1%대로 전망되는 등 쉽지 않은 상황이지만, 이럴 때일수록 기업들은 새로운 성장동력을 만들어갈 기술 개발과 효율적인 투자를 이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우리나라 산업 구조는 농어업·상사·섬유산업 위주에서 IT·전자·금융산업으로 첨단화했다. 조성훈 연세대 교수는 “향후 진정한 선진 경제에 진입하기 위해서는 친환경과 첨단산업 분야를 중심으로 혁신적 민간기업이 경제를 이끄는 패러다임의 변화가 절실하다”고 말했다.

‘한국은 수출입국(輸出立國, 수출로 세운 나라)’이라는 말은 지난 세월과 데이터로 증명됐다. 1974년 당시 우리나라의 수출 총액은 44억6000만 달러에 불과했다. 이후 3년 만인 1977년 수출 100억 달러를 달성했고, 4년 후(1981년)에는 수출 200억 달러를 돌파했다. 6년 후인 1987년에는 400억 달러를, 1995년에는 1000억 달러를 넘어섰다. 지난해 총 수출액은 6835억8000만 달러로, 50년 전과 비교해 153.3배 증가했다. 글로벌 수출시장 점유율은 1974년 0.53%(39위)에서 2021년 2.89%(7위)로 껑충 뛰었다.

특히 반도체 9.8%(4위) 조선 17.7%(2위) 자동차 5.3%(5위) 석유화학 9.9%(2위) 디스플레이 8.8%(3위) 철강 4.7%(4위) 등 수출 주력산업이 세계무대에서 선전하고 있다. 주요 수출 대상국은 중국(22.8%), 미국(16.1%), 베트남(8.9%) 등으로 다변화했다.

송의영 서강대 교수는 “지정학적 리스크에 대응해 원자재 수입처 다변화와 신시장 개척을 시도하고 반도체·의약품 산업의 업그레이드, 전기차·태양광·원전 등 친환경산업 등의 수출 확대에 노력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기업은 투자와 일자리 창출에도 많은 성과를 냈다. 국가 전체의 투자 총액이 1974년 21조3000억원에서 2022년 568조4000억원으로 26.7배 증가하는 동안 민간 부문이 지식재산 생산물에 투자한 금액은 2545억원에서 120조7000억원으로 474배 늘었다. GDP 대비 연구개발(R&D) 투자 비중은 1976년 0.42%에서 2021년 4.96%로 확대됐다. 이스라엘에 이어 세계 2위다. 2021년 R&D 투자액 102조1000억원 중 민간이 투자한 비중은 76.4%(78조원)였다.

1974년 임금 근로자 수는 444만4000명에서 지난해 2150만2000명으로 늘었다. 단순 계산하면 기업이 지난 50년간 1706만개, 매년 평균 34만개의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했다는 의미다.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 “국민들은 기업이 단순히 세금을 잘 내고 일자리를 많이 만드는 것이 아니라 기업의 역량을 발휘해 사회문제 해결에 적극 나서주길 바라는 만큼, 기업인들도 새로운 기업가 정신을 발휘해 다가올 100년을 열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혜원 기자 ki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