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경기도교육청 ‘경기형 IB 프로그램’ 초석 놓다


경기도교육청이 올해 국제 바칼로레아(IB) 관심학교 운영으로, 경기형 IB 프로그램을 위한 초석을 놓는다.

경기도교육청은 16일 ‘경기형 IB 프로그램’의 초석이 될 관심학교 25개교를 선정하고 관심-후보-인증학교의 단계별 운영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관심학교는 학교 구성원이 IB 철학과 교육목표를 이해·공유하며 운영과제 실천에 노력하는 학교다.

신청한 59개교 중 심사를 거쳐 총 25개교(초 14개교, 중 11개교)를 선정했다.

주된 과제는 학교장 및 업무담당자 IB 워크숍 필수 참여, IB 탐색, 전문적학습공동체 운영 및 학교교육활동 연계 방안 모색, IB 본부 컨설턴트와 교육청 지원을 토대로 한 IB 후보학교 신청 준비 등이다.

후보학교는 전 세계 IB 학교에서 공유하는 교수학습자료를 활용해 IB 수업과 평가를 일부 설계·적용할 수 있고 IB 컨설턴트 방문 및 온라인 지원을 받으며 IB 인증학교를 신청할 수 있다.

인증학교는 IB 본부의 심사를 거쳐 최종 인증을 받은 학교로 IB 수업과 평가 전 과정을 본격적으로 운영 가능하다.

도교육청은 관심학교를 시작으로 후보학교와 인증학교의 단계별 확대를 추진하고, 희망하는 학교가 IB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도록 행정적·재정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궁극적으로는 관심학교 운영단계부터 지역과 교육과정의 다양성 및 학생 선택의 자율성을 존중하는 ‘경기형 IB 프로그램’의 구축 기반을 다져 나갈 계획이다.

이와 함께 교원 실천 역량 강화를 목표로 IB 국제공인 전문 강사 70명 양성, 대학 연계 IB 전문가(IBEC) 100명 양성, 미래교육 IB 학술회의(콘퍼런스)를 개최한다.

또 교육공동체 공감대 확산을 위한 설명회·토론회 개최, IB 프로그램 이해 연수 운영, IB 프로그램 이해자료 개발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도교육청은 단편적 지식 암기와 출제자 의도에 맞는 정답 찾기 교육에서 벗어나 미래형 학습체제로의 전환을 모색하고, ‘탐구-실행-성찰’ 중심 수업과 이에 따른 교사의 평가 전문성을 높이기 위해 새로운 교육 프로그램 도입을 추진해 왔다.

조영민 도교육청 미래교육담당관은 “IB 관심학교 운영, 교원 실천 역량 강화, 공감대 확산을 중심으로 경기형 IB 프로그램의 운영 기반을 마련할 것”이라며 “지역 특성 및 학교 교육과정의 다양성을 반영한 IB 수업과 평가를 지원해 학생이 창의 비판적 역량을 키우고 글로컬 융합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