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네이버 7월 초거대 AI ‘하이퍼클로바X’ 공개… 챗GPT보다 한국어 6500배 학습


네이버가 오는 7월에 초대규모 AI ‘하이퍼클로바X’를 공개한다. 챗GPT보다 한국어를 6500배 더 많이 학습했다. 네이버는 누구나 자신이 보유한 데이터를 초대규모 AI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네이버는 27일 국내 최대 규모의 개발자 컨퍼런스 ‘DEVIEW 2023’을 열고 하이퍼클로바X 공개 일정을 밝혔다. 키노트 발표에 나선 김유원 네이버클라우드 대표는 고객 목적에 맞춰 최적화할 수 있는 초대규모 AI ‘하이퍼클로바X’를 7월 중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하이퍼클로바X는 고객이 자체 보유한 데이터를 하이퍼클로바와 결합해 사용자 필요에 맞는 응답을 즉각 제공할 수 있도록 업그레이드한 초대규모 AI”라며 “개별 서비스부터 특정 기업 또는 국가 단위까지 누구나 저마다 목적에 최적화한 AI 프로덕트를 만들어 더 큰 가치를 창출할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만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성낙호 네이버클라우드 하이퍼스케일AI 기술 총괄은 “하이퍼클로바X는 ‘챗GPT’ 대비 한국어를 6500배 더 많이 학습하고 사용자가 바라는 AI 모습을 발현시킬 수 있도록 개선된 AI이다. 작은 양의 데이터라도 고객이 보유한 데이터와 결합하면 특정 서비스나 기업 등의 영역에 최적화한 초대규모AI 프로덕트 구축이 가능하다. 사용자 필요에 맞는 응답을 다양한 인터페이스로 즉각 제공할 수 있도록 업그레이드했다”고 설명했다.


곽용재 CTO는 초대규모AI 서비스에 필수적인 AI반도체 솔루션, 하이퍼스케일 IDC를 소개하며 “삼성전자와 함께 LLM(대규모언어모델)의 연산·학습·추론에 필요한 기능을 모두 갖추면서도, 기존 그래픽처리장치(GPU) 대비 10분의 1 크기의 모델 사이즈, 4배 이상의 전력 효율성을 갖춘 경량화한 AI반도체 솔루션을 만들고 있다”고 소개했다.

김용범 네이버 서치US 치프 사이언티스트는 네이버의 차세대 검색 기술 프로젝트 ‘서치(Search)GPT’를 설명했다. ‘서치GPT 프로젝트’는 하이퍼클로바를 네이버 검색에 특화한 검색 대규모 언어모델(Search LLM) ‘오션(OCEAN)’을 활용한다. 그는 “정보의 신뢰성(trustworthy), 네이버 서비스와의 연결성(connected), 효과적인 정보 제공을 위한 멀티모달(multimodal) 3가지를 중점으로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