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참사’ 희생자 유족에 ‘막말’ 김미나, 의원직 유지

입력 : 2023-01-18 16:32/수정 : 2023-03-06 15:42
이태원 참사 유족에게 막말을 해 공분을 산 김미나 창원시의원이 10일 오후 창원시의회에서 열린 윤리심사자문위원회에서 소명을 마친 후 취재진의 질문에 입을 다문 채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이태원 참사’ 희생자 유족들을 향해 ‘시체 팔이’ 등 막말을 쏟아낸 김미나 국민의힘 경남 창원시의원 제명이 무산됐다.

18일 창원시의회에 따르면 김 의원에 대한 제명 안건은 이날 오후 열린 제121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부결됐다.

재적의원 45명(국민의힘 27명·더불어민주당 18명) 중 출석 의원 44명 중 20명이 찬성표를, 20명은 반대표를 던졌다.

1명은 기권했고 3명의 표는 무효 처리됐다.

제명 안건이 가결되려면 재적 의원의 3분의 2 이상이 찬성해야 한다.

김 의원은 청가서를 내고 본회의에 참석하지 않았다.

제명 안건이 부결되자 민주당 의원들은 이에 반발해 전원 퇴장했다.

이에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은 김 의원에 대한 ‘출석정지 30일’ 징계안을 새로 내고 표결을 진행해 가결했다.

이들은 김 의원이 잘못을 인정하고 뉘우치고 있는 점, SNS에 올린 글은 유가족을 폄훼하는 게 아닌 이번 사건에 대한 정치적 견해를 밝힌 개인적 소신이라는 점 등을 제명 반대 이유로 들었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