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렇게 막 건넌다고?” 한 총리 무단 횡단 영상 시끌

시사IN 공개…한 총리와 수행인원들 ‘빨간 신호’에 단체 무단횡단
달리던 차량들 급히 서는 모습도 포착돼

한덕수 국무총리가 19일 10·29 참사(이태원 참사) 희생자 합동분향소를 찾았다가 유족들 항의로 자리를 뜨며 빨간신호등이 켜져 있는 도로를 건너는 모습. 시사In TV 캡처

한덕수 국무총리가 지난 19일 10·29 참사(이태원 참사) 희생자 합동분향소를 찾았다가 유족들 항의로 자리를 뜨며 빨강 신호등이 켜져 있는 도로를 건너는 모습이 공개돼 논란이다.

이날 한 총리는 오후 2시 30분쯤 용산구 녹사평역 인근에 마련된 이태원 참사 희생자 시민 분향소를 찾았다. 한 총리의 방문은 유족 측에 사전에 알리지 않은 채 진행됐고, 유족들은 “정부의 공식 사과 없이는 조문을 받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결국 한 총리는 조문을 하지 못한 채 30초 만에 발길을 돌렸다.

유족들은 당시 한 총리를 향해 “정부의 공식적인 사과를 가지고 와 달라. 저희는 정부의 공식적인 사과가 아니면 받지 않겠다”라며 “대통령의 사과를 가져와달라”고 했다. 또한 거듭 “(사과가 없으면) 돌아가세요. 정중히 부탁드리겠다”라고 했다.

한덕수 국무총리가 19일 10·29 참사(이태원 참사) 희생자 합동분향소를 찾았다가 유족들 항의로 자리를 뜨며 빨간신호등이 켜져 있는 도로를 건너는 모습. 시사In TV 캡처

한 총리는 이에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고, 잠시 고개를 끄덕이다가 돌아섰다. 그러면서 유족들에게 “잘 알겠다. 수고하세요”라고 짧은 말만 남겼다.

문제의 ‘무단횡단’은 그 뒤에 벌어졌다. 시사IN이 공개한 영상에 따르면 한 총리는 건너편에 세워둔 대기 차량에 탑승하기 위해 빠른 걸음으로 길을 건넜다. 그런데 이 때 한 총리가 건넌 횡단보도의 신호등은 빨간불이었다.

한덕수 국무총리가 19일 10·29 참사(이태원 참사) 희생자 합동분향소를 찾았다가 유족들 항의로 자리를 뜨며 빨간신호등이 켜져 있는 도로를 건너는 모습. 시사In TV 캡처

한 총리와 수행 인원 등이 신호를 무시한 채 건너면서 차량들이 놀라 급히 멈추는 모습도 포착됐다. 맞은편 인도에서 횡단보도 신호가 바뀌길 기다리던 시민들은 멈춰선 채 길을 건너 오는 한 총리를 바라봤다. 해당 도로는 왕복 4차선이었다.

해당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너무 자연스럽게 무단횡단하는 한 총리 모습에 “총리가 저러냐” “당황스럽다” “급정거하는 차들 봐라” 등의 반응을 보이며 강하게 비판했다.

이지민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