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 중국 비밀경찰이 활동?…정부 실태조사 착수

헝가리에 설치된 중국 해외 '비밀 경찰서'의 모습. AP/뉴시스

중국이 한국 등 해외에 ‘비밀 경찰서’를 개설해 운영 중이라는 의혹에 대해 한국 정부가 범정부 차원의 국내 실태 파악에 나선 것으로 20일 전해졌다.

이번 실태 파악에는 군과 경찰 방첩 조직 및 외교부 등 관련 정부 부처가 일제히 동원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의 실태 파악 결과 중국이 한국 내에 ‘비밀 경찰서’를 운영하고 있다는 사실이 드러나면 양국 관계에 큰 파장을 불러올 수도 있다.

앞서 스페인에 본부를 둔 국제인권단체 ‘세이프가드 디펜더스’는 지난 9월 ‘해외 110. 중국의 초국가적 치안 유지 난무’라는 제목의 보고서에서 중국이 유럽을 중심으로 해외 21개국에 54개의 비밀 경찰서를 개설했다고 폭로했다.

‘110’은 한국의 ‘112’에 해당하는 중국 경찰 신고 번호다. 해당 비밀경찰서의 이름은 ‘해외 110 서비스 스테이션’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단체는 지난달에는 한국 등을 포함한 48곳에서도 중국 경찰 시설을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단체가 파악한 중국 비밀 경찰서는 53개국에 걸쳐 설치돼 있고 총 102곳 이상이다.

단체는 해당 비밀경찰서에서 도망친 중국 반체제 인사들을 잡아들이고 정보를 수집하는 활동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반면 중국 당국은 해당 스테이션은 자국민의 운전면허 갱신, 현지 주택 등록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곳이며 국제법을 준수한다고 반박하고 있다.

다만 자국민의 운전면허 갱신 등은 영사관에서 해야 하는 것이지 별도 시설에서 해선 안 된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해당 보고서 발간 후 네덜란드, 아일랜드 등이 ‘110 스테이션’에 대한 폐쇄를 명령했고 독일과 캐나다도 해당 시설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

일본에도 중국의 비밀 경찰서가 2곳 운영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요미우리 신문은 일본 외무성이 중국 정부에 “만일 주권을 침해하는 활동이 이뤄지고 있다면 결코 용납할 수 없다”고 항의했다고 19일 보도했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