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올해 물가상승률 금융위기 넘을 듯…당분간 5% 내외”

12월 물가안정목표 운영상황 점검 보고서
‘전기·가스 등 공공요금’, 물가 상승 주요 원인 전망
한은 “오름폭은 둔화할 것” 예상

국민일보DB

한국은행은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당분간 5% 내외 흐름을 이어갈 것으로 예측하면서도 오름세는 점차 둔화할 것으로 전망했다. 오름폭을 키우고 있는 근원물가 상승률도 조만간 둔화할 것으로 내다봤다.

한은은 20일 발표한 ‘12월 물가안정목표 운영상황 점검’ 보고서에서 “향후 물가경로 상에는 유가와 환율 흐름, 전기료 등 공공요금 인상 정도, 국내외 경기둔화 정도 등과 관련한 불확실성이 높은 상황”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한은은 소비자물가가 당분간 5% 내외의 상승률을 이어가는 가운데서도 석유류 가격 오름폭이 축소되고 국내외 경기 하방 압력이 커져 상승폭은 점차 둔화할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둔화 속도와 관련해선 불확실성이 큰 상황”이라고 전제했다.

올해 1~11월 물가상승률은 5.1%를 기록, 물가안정목표(2%)를 크게 웃돌았다. 한은은 연간 기준으로 2008년 금융위기 당시 수준(4.7%)을 넘어 1998년(7.5%) 이후 가장 높을 것으로 예측했다. 하반기(7∼11월) 소비자물가 상승률 역시 5.7%로, 1998년 하반기(6.5%) 이후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 중이다.

한은은 향후 물가 여건과 관련해선 최근 글로벌 경기둔화로 유가 하방 압력이 커졌지만, 대러 제재, 석유수출국기구 플러스(OPEC+)의 대규모 감산 등 공급 측 불안요인도 상존해 있다고 진단했다.

또 곡물 등 국제식량가격은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 곡물수출 협정 연장 등의 하방요인과 이상 기후, 경작비용 상승 등 상방요인이 혼재해 있다고 평가했다.

자료 한국은행

물가를 끌어올리는 가장 큰 요인은 ‘전기·가스 등 공공요금’으로 진단됐다. 그간 누적된 원가상승 부담이 공공요금에 점차 반영되면서 물가 상방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한은은 “전기·도시가스 요금은 작년 이후 국제유가 상승 등으로 원가 부담이 커졌다. 하지만 인상폭은 이에 미치지 못했는데, 그간 누적된 비용인상 압력이 높은 점을 감안할 때 내년에는 상당폭 인상될 가능성이 있다”고 예측했다.

다만 “단기적으론 공공요금 인상에 따른 상방 압력과 국제유가 하락에 따른 하방 압력이 상당 부분 상쇄될 가능성이 있다”고 봤다. 우리나라가 주로 수입하는 두바이유는 12월 평균 배럴당 75.9달러로 하락했고 원·달러 환율도 1300원대로 내려왔다. 유류세 인하폭 단계적 축소, 전기·가스요금 인상 정도 등이 향후 물가 흐름을 좌우할 전망이다.

한은은 또 근원물가도 조만간 둔화할 것으로 예측했다. 근원물가 이외의 기조적 물가 오름세는 지난해 이후 꾸준히 높아지다가 최근 4%대 중반에서 주춤한 모습이다. 한은은 “조정평균물가(개별품목 상승률 분포상의 하단 13%, 상단 12%를 제외한 물가), 가중중위수물가(개별품목 상승률 분포의 중위수 물가) 상승률이 최근 둔화된 점에 비춰볼 때 근원물가 상승률도 조만간 둔화할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한은은 11월 기대인플레이션율이 4.2%로 여전히 높은 수준이지만 둔화하는 흐름에 접어든 것에도 주목했다. 석유류와 농축산물을 중심으로 구매 빈도와 지출 비중이 높은 품목으로 구성된 생활물가 상승률이 7월 7.9%에서 11월 5.5%로 낮아지면서 기대인플레이션 둔화를 끌어낸 것으로 풀이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