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원인이 뺨 ‘철썩’… 동료 지키려다 3m 날아간 공무원


20대 공무원이 민원인에게 뺨을 맞고 나가떨어지는 일이 벌어졌다. 경찰관이 출동해서야 민원인의 난동은 멈췄다. 공무원노조 측은 무거운 처벌을 해달라고 요청했다.

지난 9일 가해자 A씨는 아산시에서 발급한 여권에 불만을 품고 직산읍행정복지센터를 방문했다. 그는 고성을 지르며 1층에서 3층까지 오가며 공포 분위기를 조성했다고 한다.

이 과정에서 A씨는 “왜 그러시느냐”며 자신을 말리던 20대 공무원 B씨의 뺨을 쳤다. 충격으로 B씨는 2~3m 뒤로 나가떨어졌다. 이후 한 직원이 사무실에 설치된 ‘비상벨 SOS’를 눌렀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직산파출소 경찰관이 민원실에 도착하고 나서야 A씨의 난동은 끝이 났다.

B씨는 입안이 터지는 등 전치 2주의 부상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업무를 시작한 지 얼마 되지 않은 B씨는 A씨에게 위협당하는 동료를 보호하기 위해 나섰던 것으로 전해졌다.

충남 천안시청공무원노조는 성명서를 내고 직산읍행정복지센터에서 발생한 공무원 폭행 사건과 관련해 엄정한 처벌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노조는 성명서를 통해 당시 벌어졌던 사건을 상세히 전했다.

노조는 “지난 9일 직산읍행정복지센터 내에서 일어난 공무원 폭행 사건에 대해 매우 우려를 표한다”며 “공무집행을 방해하고 공무원의 인권을 짓밟은 가해자를 철저히 수사해 엄정하게 처벌해 주길 촉구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경찰이 출동해 가해자를 검거했지만 폭행 사건으로 직산읍행정복지센터 조합원들은 언제 폭행이 발생할지 몰라 고통을 겪고 있다”고 했다.

노조는 “지금까지 악성 민원 피해가 발생하면 체계적이지 않은 대응으로 공무원이 참고 지나가거나 개인적으로 사법기관에 고소를 진행하는 한계를 보였다”면서 “앞으로는 “천안시 악성민원 근절 및 공무원 등의 보호·지원에 관한 조례 등 피해 공무원에 대한 신체적·정신적 피해의 예방과 구제 및 치유를 실시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