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파양 풍산개 병원비 1110만원… 반환 이해 안돼”

박대출 국민의힘 의원, 페이스북서 지적

지난 12일 오전 광주 북구 우치동물원에서 문재인 전 대통령이 키우던 풍산개 '곰이(오른쪽)'와 '송강'이 사육사와 함께 산책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전 대통령이 키우다 정부에 반환한 풍산개 ‘곰이’와 ‘송강’의 한 달 병원비로 약 1100만원이 지급된 것으로 알려졌다.

박대출 국민의힘 의원실이 대통령기록관으로부터 제출받아 19일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문 전 대통령으로부터 반환된 후 지난달 8일 경북대 수의대학 병원에 입원한 풍산개들은 이달 9일 퇴원까지 중이염, 방광염, 결석 등으로 입원 및 치료를 받았고 병원비로 총 1110만6540원이 지급됐다.

공개된 자료에는 풍산개들의 건강 상태에 대해 ‘건강검진 결과 대체로 양호하나, 일부 중이염, 방광염, 결석 등으로 인해 진료 및 치료한 사실이 있다’며 ‘해당 비용은 경북대 수의대학 병원의 비용 수가에 따라 총 1110만6540원 지급했다’고 적혀 있다.

박대출 국민의힘 의원 페이스북 캡처

박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대통령기록관에 자료 요구를 해서 받아봤는데 파양한 풍산개 병원비가 1110만6540원이라니, 이건 또 뭔가”라며 “1000만원 넘는 병원비가 들 정도로 아팠다면 병원에 데려가는 게 상식일 텐데 그것도 모르고 반납했다는 건지 도무지 이해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사료값뿐 아니라 병원비도 아까웠던 거냐고 물어보면 도를 넘는 것이냐”며 “키우던 개 파양한 것도 모자라 반려견 모델로 달력 장사하는 것도 의아스럽다. 누구 이론대로라면 애견인이 아닌 건 분명해 보인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이 “누구 이론대로라면~”이라고 언급한 대목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2013년 취임식 당시 주민으로부터 선물 받은 진돗개 한 쌍을 탄핵 이후 청와대에 두고 나오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입양 시 사진만 찍었지, 실제 애견인이 아니었음이 분명하다”고 비판했던 것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전 대통령이 2018년 10월 2일 오후 관저에서 '2018 남북정상회담 평양' 북측 선물 풍산개 수컷 '송강'을 어루만지고 있다. 청와대 제공

곰이와 송강은 2018년 9월 남북정상회담 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선물한 풍산개로 문 전 대통령이 기르다가 관리비 문제를 포함한 국가기록물 위탁 관련 법규 개정이 지연되면서 지난달 8일 정부에 반환했다. 이들은 경북대 동물병원에서 치료를 마친 뒤 지난 9일 퇴원 이후 광주 우치동물원으로 옮겨졌다.

풍산개 반환 논란은 최근 문 전 대통령과 반려견이 함께한 삽화가 담긴 달력을 제작해 판매하는 프로젝트 모금이 알려지면서 다시금 주목받았다. 이 프로젝트는 문 전 대통령의 딸 다혜씨가 기획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다혜씨는 해당 프로젝트 취지에 대해 “반려동물을 보내는 과정을 옆에서 지켜보는 중에 진심이 호도되는 것에 대한 안타까운 마음으로 시작했다”고 언급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