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스크, 국제사회 비판에 “기자들 트위터 계정 복구”

NYT, WP, CNN 등 기자들 계정 정지 하루 만에 번복

일론 머스크 테슬라와 트위터 최고경영자(CEO). AP 연합뉴스

일론 머스크 테슬라와 트위터 최고경영자(CEO)가 기자들의 트위터 계정을 정지한 지 하루 만에 복구하겠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 등은 17일 머스크가 트위터에 “내 위치를 캐냈던 계정들의 정지 처분이 해제될 것”이라는 글을 남겼다고 보도했다.

머스크는 지난 14일 자신의 전용기 위치를 추적하던 계정 ‘@elonjet’을 정지하면서 이 계정으로 인해 가족들이 스토킹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관련 기사를 작성했다는 이유로 뉴욕타임스(NYT), 워싱턴포스트(WP), CNN 등에 소속된 기자들의 계정을 무더기로 정지시켰다.

이에 유엔과 유럽연합(EU), 국제 언론단체들은 일제히 성명을 내고 “머스크가 언론의 자유를 위협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국제사회의 비난 여론을 의식한 듯 머스크는 16일 트위터에서 즉시 기자들의 계정을 복구할지 아니면 일주일 후 복구할지를 두고 투표를 진행했다. 참여자 369만명 중 59%는 지금 당장 복구해야 한다는 의견을 나타냈다.

트위터는 같은 날 투표와 별도로 “최근 플랫폼 규정 위반으로 정지된 계정을 복구하기 시작했으며 향후 30일간 더 많은 계정을 복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계정 복구 뒤에도 규정을 지켜 달라. 영구 정지는 심각한 규정 위반에 뒤따르는 강제조치로 여전히 남아 있다”고 강조했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