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영구동토서 ‘고대바이러스’ 연구…새 전염병 우려

벡토르 연구센터, 매머드 잔해 분석
“인간에 감염성 있을 수도”

매머드 이미지. 게티이미지뱅크

러시아가 영구동토에 봉인돼 있던 고대 바이러스 연구에 나서 새 전염병 발생에 대한 우려가 나오고 있다.

영국 일간 더타임스는 16일(현지시간) 러시아 국립 바이러스·생명공학 연구센터 벡토르의 연구진이 선사시대 바이러스를 되살리기 위해 매머드 등 빙하기 동물의 잔해를 분석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러시아 노보시비르스크에 있는 벡토르 연구진은 지난해 시베리아 동북부 야쿠티아 지역에서 연구를 시작했다. 연구의 목적은 바이러스의 진화 형태를 밝혀내는 것이다. 겨울에 기온이 영하 55도까지 떨어지는 이 지역 동토에서 매머드는 거의 완벽하게 보존됐다고 매체는 전했다.

장미셸 클라베리 프랑스 엑스 마르세유대 바이러스학 교수는 “벡토르의 연구는 매우 위험하다. 벡토르의 시설이 모두 최신 시설인지 확신할 수 없다”며 “우리 면역 시스템은 이러한 종류의 바이러스를 맞닥뜨린 적이 없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바이러스 중 일부는 20만∼40만 년 전의 것으로 추정된다. 매머드를 비롯한 고대 동물들을 감염시킨 바이러스라면 인간 역시 감염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옛 소련의 화학무기 연구소로 쓰인 벡토르는 최고 수준의 보안 시스템을 갖춘 바이오랩 중 하나로 꼽히지만 그간 크고 작은 사고가 계속돼 왔다. 2004년 한 연구원이 에볼라 바이러스가 묻은 바늘에 실수로 찔려 사망했고 2019년에는 연구소에서 화재가 발생해 인명피해가 있었다.

세계보건기구(WHO)가 2년에 한 번씩 벡토르를 감사하고 있으나 실제 연구를 진행하는 모습에 대한 감사는 시설 유지보수를 이유로 이뤄지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더타임스는 “고대 바이러스 연구는 향후 온난화 영향으로 동토 봉인이 해제될 때를 대비한다는 차원에서 정당화되고 있다”면서도 “일각에선 그 필요성에 대해 의문을 가지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달 프랑스 연구진도 야쿠티아 영구동토에서 약 5만 년 전 호수 아래서 얼어붙은 ‘좀비 바이러스’를 발견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다만 연구진은 아메바에 전염성을 보이는 바이러스만이 연구 대상이라고 주장했다.

영국 킹스칼리지 런던 바이오 보안 전문가 필리파 렌초스는 “우리 사회가 그런 위험들을 감수하기를 원하는지에 대해 충분한 논의가 이뤄지지 않았다”며 “안전한 방법을 사용한다고 해도 사고는 일어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