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겸 복당 발언에 분노한 양향자 “정치 보복? 이재명 입장 밝혀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가 열린 지난 10월 11일 오전 전남 나주시 한국전력공사 본사에서 무소속 양향자 의원이 질의하고 있는 모습. 뉴시스

양향자 무소속 의원은 더불어민주당이 자신에 대한 ‘복당 불허 조치를 내렸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뒤끝 작렬” 이라며 분노했다. 그는 또 이재명 민주당 대표에게 “이런 게 정치 보복이냐”고 반문하며 입장 표명을 촉구했다.

양 의원은 지난 16일 페이스북을 통해 ‘복당 안 한다는데 복당 불허? 이재명 대표님, 이런 게 ‘정치 보복’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민주당, 뒤끝 작렬”이라고 운을 뗀 뒤 “절차 위반과 거짓 소명까지 동원해 양향자를 공격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양 의원은 또 “복당 신청을 공개 철회한 양향자를 복당 심사에 올리더니 이제는 ‘복당 불허’ 조치를 내렸단다”며 “절차상 진행할 수밖에 없었다는 당대변인의 소명과는 달리 제가 민주당에 알아본 결과, 복당 신청을 공개 철회한 인사에게는 통상적으로 심사 전 당사자에게 복당 의사를 묻는단다. 누가 누가 봐도 그게 상식이고 합리적이다. 복당철회서라는 문서가 따로 있는지도 여쭙고 싶다”고 했다.

그는 “민주당은 거짓말까지 했다. 지난 15일 중앙당 당원자격심사위원회를 거쳐 양향자의 복당 불허를 결정했다고 밝혔으나, 복수의 관계자는 금시초문이란다”며 “양향자 얘기는 그 자리에서 나오지 않았단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이재명 대표님. 이렇게까지 양향자를 ‘반민주당 세력’으로 공개 낙인찍는 이유가 무엇이냐. 민주당이 양향자에게 차인 것이 아니라, 민주당이 찼다고 얘기하고 싶냐”고 반문했다.

양 의원은 “아니면 검수완박에 반대하고, 얼마 전 ‘이재명 리스크와 대표직 사퇴’를 주장했던 양향자에 대한 앙갚음인가. 지금의 사태가 당대표의 명령이든, 아래 사람의 충성경쟁이든, 이런 것이 바로 정치로 보복하는 것이다. 이재명 대표가 그토록 저항하는 정치 탄압이다. 고의가 아니라면 조속히 입장을 밝혀주기 바란다”고 했다.

앞서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최고위원회의 후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의 복당신청에 대한 결정을 보류하기로 했다고 전하며 “박 전 원장 외에 많은 분에 대한 복당심사 문제가 남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예를 들면 양정숙, 양향자, 이정훈, 김훈 이런 분들 복당신청이 올라와 있는데 그분들 처리 문제”라고 덧붙였다.

이후 ‘무소속 양향자 의원이 복당신청을 했냐’는 질문이 나왔고 김 대변인은 “복당신청을 했다가 그 뒤로 철회했는지 여부는 제가 잘 모르겠다. 애초엔 신청한 것으로 돼 있다”고 답했다.

양 의원은 지난해 7월 지역 사무소 소속 보좌진 성 추문 의혹이 불거지면서 당 윤리심판원에서 제명 결정을 받았다. 제명 결정 하루 만에 탈당한 양 의원은 지난해 말 복당 신청서를 제출했지만 지난 5월 이재명 당시 민주당 상임고문과 송영길 전 대표, 당내 강경파 의원 모임 ‘처럼회’를 비판하며 복당 신청을 철회한다고 밝혔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