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코로나?…결승 앞둔 프랑스 선수 훈련 불참에 의견 분분

프랑스 축구 대표팀 최소 5명, 감기 증상으로 훈련 불참
바이러스 종류 밝혀지지 않았으나 메르스 혹은 코로나19 의심

프랑스 축구 대표팀 선수들이 16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의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AP뉴시스

2022 카타르월드컵 결승을 이틀 앞둔 프랑스 축구 대표팀에서 라파엘 바란(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을 포함한 최소 5명이 감기 증세로 훈련에 불참한 것으로 전해졌다. 외신들은 코로나19나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같은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이 아니냐는 추측을 내놓고 있다.

16일(현지시간) AP, AFP통신 등에 따르면 바란, 이브라이마 코나테(리버풀)는 감기 증세로 이날 예정된 팀 훈련에 불참했다. 앞서 다요 우파메카노(바이에른 뮌헨), 킹슬레 코망(이상 바이에른 뮌헨), 아드리앵 라비오(유벤투스)도 며칠 전부터 같은 증상을 호소해 선수단과 격리된 상태다.

프랑스 스포츠 신문 레퀴프는 우파메카노와 라비오는 지난 16일 팀 훈련에 무사히 복귀했지만 코망은 보이지 않았다고 전했다. 아울러 테오 에르난데스(AC 밀란)와 오렐리엥 추아메니(레알 마드리드)도 이날 훈련장에 나타나지 않았다. 두 선수의 불참 사유는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선수이 보인 이 같은 증상의 원인은 공식적으로 확인되지 않았다. 때문에 외신들은 코로나19나 메르스 감염을 의심하고 있다. 미국 폭스 뉴스는 프랑스 대표팀 직원들을 인용해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이 원인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반면 공영방송 프랑스24는 인후통 등을 근거로 코로나19 감염 가능성을 제기했다.

로맹 우엑스 프랑스24 기자는 “(선수뿐 아니라) 프랑스 기자들도 상태가 좋지 않다. 일주일 동안 기침이 이어지는 등 몸이 불편하다”며 “선수들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는 게 내 가설”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낙타 독감’이라고 불리는 메르스에 감염됐을 가능성도 있다”며 “결승을 앞두고 악재”라고 덧붙였다.

이 같은 우려가 제기되자 프랑스 대표팀은 예방조치가 철저하게 이뤄지고 있다는 점을 들어 “모두가 (결승전을 위한) 준비가 돼 있다고 생각한다”며 팬들을 안심시켰다. 우스만 뎀벨레(바르셀로나)는 AP통신에 “바이러스는 무섭지 않다. 우파메카노와 라비오는 두통과 약간의 복통을 겪었다”며 “생강과 꿀이 들어간 차를 만들어줬더니 상태가 호전됐다”고도 전했다.

디디에 데샹 감독은 “카타르 도하는 기온이 약간 떨어졌고 항상 에어컨이 켜져 있는 곳이 많다. 선수들이 독감과 유사한 증상을 보인 사례가 몇 번 있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전염성이 있으므로 예방 조처를 해야 한다.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는 중”이라고 덧붙였다.

란달 콜로 무아니(프랑크푸르트) 역시 “아픈 사람들은 자기 방에서 지낸다. 팀 의료진이 잘 돌보고 있다. 세정 용품도 테이블 위에 있다. 선수들은 손도 씻고 악수 대신 주먹 인사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프랑스는 아르헨티나와 한국시간으로 19일 0시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대망의 결승전을 치른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