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위드코로나 전환하자 시신 몰린 화장장 “24시간 풀가동”

시신 몰려든 베이징 화장장…정오면 마무리됐던 업무 한밤중까지 계속
“‘위드 코로나’ 하면 사망자 100만명” 경고

베이징 장례식장에서 시신 운구하는 작업자들. AP연합뉴스

중국 수도 베이징이 최근 ‘제로 코로나’에서 ‘위드 코로나’로 전환한 가운데 코로나19 확진자용 화장장에서 시신이 몰려들고 있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갑작스러운 방역 해제로 확진자 수가 급증하면서 사망자 수도 100만명까지 늘어날 수 있다는 연구보고서도 나왔다.

16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베이징 동쪽에 위치한 둥자오 화장장 직원과의 인터뷰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직원은 “코로나19 방역 완화 이후 업무가 몰리고 있다”며 “하루 24시간 돌리고 있는데 계속 이렇게는 할 수 없다”고 밝혔다.

베이징시 당국이 운영하는 둥자오 화장장은 코로나19 확진자 시신을 다루도록 지정된 곳이다. 장례식과 매점 등을 함께 갖췄다. WSJ은 이 직원의 증언을 근거로 해당 화장장에서 하루에 사망자 200명 정도를 처리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했다. 평소에는 하루 30~40명 정도였던 점을 감안하면 사망자 수가 5배 이상 급증한 것이다.

이로 인해 일반적으로 정오쯤이면 마무리됐던 하루 화장 절차가 최근엔 한밤중까지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어머니의 시신을 화장하려고 했던 한 베이징 주민은 둥자오 화장장으로부터 이틀 동안 시신을 처리할 수 없을 것이라는 말을 들었다고도 전했다. 이런 상황에 대해 WSJ는 “중국의 갑작스러운 팬데믹 제한 완화에 ‘인적 비용’이 얼마나 투입돼야 하는지 보여주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6일(현지시간) "중국 내 코로나19 확진자수 증가로 베이징의 화장장으로 시신이 몰려들고 있다"는 보도를 했다. WSJ 홈페이지 캡처

그간 세계에서 가장 엄격한 수준으로 코로나19 방역 조치를 유지하며 ‘제로 코로나’를 고수해온 중국 정부는 최근 조치를 대거 완화했다. PCR 검사 음성 증명 의무 철회에 이어 ‘방역 통행증’ 제도도 폐지했다.

이 같은 갑작스러운 방역 해제로 중국 내 확진자는 물론 사망자도 급증할 것이라는 연구 보고서도 나왔다. 이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홍콩대학교 연구진들은 보고서를 통해 “우선 4차 백신 접종, 공중보건 및 사회적 조치가 없는 현상을 고려해 전염병이 모든 지역에서 동시에 확산할 것으로 본다. 100만명당 684명 꼴로 사망할 수 있다”고 예상했다. SCMP는 2020년 인구 14억1000만명 기준으로 96만5000명의 사망자가 발생하게 되는 것으로 추산했다.

베이징의 코로나19 지정 화장장에 시신이 몰려들고 있다는 증언은 이러한 우려가 현실화하고 있음을 나타낸다. 다만 베이징시 공식 통계에 따르면 11월 19~23일 이후 코로나19 확진 사망자는 한 명도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WSJ은 중국 국가통계국, 국무원 등에 관련 사항을 질의했으나 답변을 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당국은 지난 15일 기준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2157명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중국에서는 유증상 감염자만 확진자로 발표할 뿐 아니라 검사 의무가 해제된 탓에 실제 확진자 수는 더 많을 것으로 보인다.

실제 이달 초 베이징 응급의료센터는 “응급 요청이 하루 평균 약 5000건에서 3만건으로 급증해 구급대원들의 대응 능력이 크게 위축됐다”며 “위독한 환자들만 구급차를 불러 달라”고 호소하기도 했다. 시민들 사이에서는 자가검사키트와 해열제, 감기약 등의 사재기 현상도 벌어지고 있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