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세라핌∙뉴진스, 美 NPR ‘2022 베스트 송 100’에 이름 올려

‘안티프래자일’ ‘하이프 보이’ 각각 50위, 85위

르세라핌. 쏘스뮤직 제공

하이브의 걸그룹 르세라핌과 뉴진스가 미국 공영 라디오 방송 NPR 뮤직이 선정한 ‘2022 베스트 송 100’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 15일(현지시간) NPR 뮤직에 따르면 르세라핌의 미니 2집 타이틀곡 ‘안티프래자일’은 ‘2022 베스트 송 100’에서 50위, 뉴진스의 데뷔곡 ‘하이프 보이’는 85위에 자리했다. 이 리스트에 이름을 올린 K팝 아티스트는 르세라핌과 뉴진스뿐이다.

NPR 뮤직은 ‘안티프래자일’에 대해 “전세계적으로 보편적인 음악을 환상적이고 새로운 무언가로 변이시키는, 아찔하고 독특한 K팝의 능력을 반영한 거의 유일한 곡”이라고 호평하면서 “떠오르는 걸그룹 르세라핌은 미국의 스타들이 두려워할 만한 미래지향적인 히트곡에 K팝의 폭발적인 스타일과 ‘모토마미’ 스타일의 레게톤을 혼합했다”고 소개했다.

뉴진스. 어도어 제공

‘하이프 보이’에 대해서는 “뉴진스는 몽환적인 2000년대 알앤비 스타일 노래 ’어텐션’으로 깜짝 데뷔했지만 자신들의 전체적인 비전을 보여준 건 이튿날 공개한 이 곡이다. 이들은 단순한 복고주의자 그 이상”이라며 “‘하이프 보이’는 가변적이며, 반짝이는 신스팝과 뭄바톤 리듬에 고개를 끄덕이게 하는 일렉트로닉 음악이 정밀하면서도 부드럽게 혼합돼 있다. K팝에서 거의 들을 수 없는, 부수적인 요소는 모두 뺀 단순한 보컬을 들려준다”고 분석했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