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겸 연출가 김성옥 별세…손숙 남편이자 ‘태조 왕건’ 등 출연


배우 손숙의 남편으로 잘 알려진 배우 겸 연극 연출가인 김성옥 전 극단 신협 대표가 지난 16일 별세했다. 향년 87세다.

전남 목포에서 1935년 태어난 고인은 목포중학교와 목포고등학교를 거쳐 고려대 사학과를 졸업했다. 1956년 창극 ‘적벽가’ 조현으로 무대에 서기 시작해 1960년 연극 ‘수업’으로 연극 배우로 발돋움했다.

1963년에는 연극 ‘화랑도’를 연출하며 활동 영역을 넓혔다. 1966년 영화 ‘예라이샹’(夜來香)의 단역으로 영화에 데뷔했고 1968년 TBC 동양방송 특채 탤런트로 선발돼 TV 드라마 연기자로 대중들에게 이름을 알렸다.

연극으로는 ‘만선’ ‘베니스의 상인’ ‘고도를 기다리며’ 등 100여 편에 출연했다. 드라마 ‘임꺽정’ ‘태조 왕건’ ‘왕과 비’에서 활약했고 영화 ‘창공에 산다’ ‘난파선’ ‘돌아온 님아’ 등에 출연한 것까지 합치면 생전에 300여 편의 작품에 출연했다. 이로 인해 1966년과 1973년 두 차례 동아연극상 연기상을 수상했다.

1999년부터는 우석대 연극영화과 초빙교수로, 2009년부터는 목포시립연극단 예술감독로 후학 양성과 연극 진흥에 힘썼다. 유족으로는 환경부 장관을 지낸 배우 손숙과 3녀 등이 있다. 빈소는 봉황장례문화원에 차려졌다. 발인은 20일 오전 10시30분이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