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대 서울캠퍼스 본관, ‘캠퍼스 갤러리’로 탈바꿈

경기대학교는 서울캠퍼스 본관 로비 및 1~7층 계단과 복도를 전시공간으로 연출했다. 예술가들의 미술작품 전시를 통해 강의실로 이동하며 걸었던 밋밋한 공간이 예술적 향유를 즐기는 캠퍼스 뮤지엄으로 탈바꿈했다. (사진=경기대학교)

경기대학교는 개교 75주년을 맞아 서울 캠퍼스 본관(강의동) 전체공간에서 미술전시회 ‘백운전(白雲展)’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코로나 극복과 문화 정서 힐링 프로젝트의 하나로 기획된 전시회는 경기대 동문인 이충희 백운갤러리 관장이 소장하고 있는 53점의 작품과 박생광, 이종상 등 총 17명의 작가의 작품이 전시됐다.
경기대 서울 캠퍼스 본관에서 전시 관계자들이 미술전시회 ‘백운전’ 개최를 축하하며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경기대)

이종상 예술가는 5만원, 5천원권의 화폐 영정을 그린 유일한 생존 작가로 1977년 남한, 북한, 일본을 통틀어 최초로 독도를 그렸다. 박생광 예술가는 20세기 최고 작가로 손꼽힌다.

이윤규 총장은 “예술 작품의 감상을 통해 학생들의 정서적 여유와 마음을 치유하는 시간을 가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동희 기획위원 leedh@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