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질병청장에 지영미 소장 내정…尹 ‘55년 지기’ 이철우 교수 부인

윤석열 대통령은 16일 질병관리청장에 지영미 한국파스퇴르연구소 소장을 내정했다고 대통령실이 밝혔다. 대통령실 제공

지영미 한국파스퇴르연구소 소장이 신임 질병관리청장에 16일 내정됐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백경란 질병관리청장 후임으로 지 소장을 내정했다고 대통령실이 전했다.

지 내정자는 20여년 이상 국내외 주요 보건·연구 기관에서 활동한 국제적인 감염병 전문가다.

또 윤 대통령의 ‘55년 지기’로 알려진 이철우 연세대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 교수의 배우자이기도 하다. 이 교수는 지난 대선 때 외곽에서 윤 대통령을 도운 것으로 알려졌다.

지 내정자는 세계보건기구(WHO) 코로나19 긴급위원회 전 세계 위원 중 한 명으로 WHO의 코로나19 국제공중보건위기상황(PHEIC) 선포 표결에도 참여한 바 있다.

대통령실은 “WHO 예방접종전략 전문가 자문그룹(SAGE) 위원으로 활동한 세계적인 전문가”라고 인선 배경을 밝혔다.

지 내정자는 서울대 의대를 졸업했고 영국 런던대 대학원에서 의학 석사·박사학위를 받았다. 지 내정자는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에서 감염병연구센터장, 면역병리센터장 역임했다.

백경란 청장은 주식 보유 관련 논란 등을 이유로 최근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백 청장은 취임 당시부터 SK바이오사이언스, SK바이오팜, 신테카바이오 등 바이오 관련 주식을 보유해 이해충돌 소지가 있다는 지적을 받은 바 있다. 백 청장의 남동생이 코로나19 진단키트를 생산하는 코스닥기업의 사외이사에 지원하면서 백 청장이 자신의 누나임을 밝힌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되기도 했다.

이상헌 기자 kmpap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