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부부, 아동 NGO에 성금 기부…“연대의 정신으로”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지난 5일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열린 국가 조찬기도회에 참석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김지훈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연말연시를 맞아 국제아동권리 비정부기구(NGO) 세이브더칠드런에 성금을 기부했다.

윤 대통령 부부는 강승규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을 통해 7일 성금과 메시지가 담긴 카드를 세이브더칠드런에 전달했다. 성금 액수는 공개되지 않았다.

대통령실 기부·나눔단체 성금 전달식. 왼쪽부터 정태영 세이브더칠드런 총장, 오준 세이브더칠드런 이사장, 강승규 대통령비서실 시민사회수석, 전선영 사회공감 비서관 직무대리. 세이브더칠드런 제공

윤 대통령은 “누구도 소외되지 않도록 사랑과 희망을 전하고자 하는 여러분의 노력에 정부도 힘을 보태겠다. 연대의 정신을 바탕으로 함께 나아가자”는 메시지를 전했다.

성금을 전달받은 오준 세이브더칠드런 이사장은 “따뜻한 나눔의 온기를 나눠주셔서 감사하다”며 “대통령과 정부도 아동 권리 실현과 보호에 더욱 큰 관심과 지원, 정책 개선을 위해 힘써주시길 기대한다”고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