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금은방 털이범 잡고 보니… 5억 넘는 위조지폐도

5만원권으로 5억원 상당 찍어내
경찰 “위폐 사용 정황은 없어”

뉴시스

5억원이 넘는 위조지폐를 제조해 소지하고 있던 20대 2명이 경찰에 체포됐다.

경기 평택경찰서는 통화위조 및 특수절도 혐의로 20대 A씨와 B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7일 밝혔다.

A씨 등은 지난 5일 오전 4시30분쯤 평택시의 한 금은방 출입문을 부수고 안으로 침입해 5000만원 상당의 귀금속류를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사건 당일 오후 8시20분쯤 부산에서 두 사람을 검거했다.

그런데 검거 당시 A씨가 타고 있던 차 안에서 1억 6800만원 상당의 5만원권 위조지폐가 발견됐다.

경찰은 이들이 소지하고 있던 돈이 현금인 줄 알고 세어보는 과정에서 위조방지 장치 중 하나인 띠형 홀로그램이 없는 점을 수상히 여겨 A씨 등을 추궁한 끝에 위폐 제조 사실을 밝혀냈다.

경찰은 A씨와 B씨가 함께 운영하는 수원시의 옷가게에서 위폐 제조에 사용한 복합기와 노트북, 그리고 5만원권 위폐 3억 8000만원 상당을 추가로 찾아냈다.

추가로 발견한 위폐는 A4용지 크기의 한지 1장에 5만원권 위폐 4장이 찍혀 있었으며, 아직 자르지 않은 상태였다. 이런 A4 용지가 2000장 가까이 나왔다.

경찰은 A씨 등이 위폐 제조에 사용한 한지는 실제 지폐와 유사한 두께와 질감을 갖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현장에서 띠형 홀로그램 제작에 필요한 재료 등을 발견한 경찰은 A씨 등이 더욱 정교한 위폐를 제조하려 한 것으로 보고 있다.

A씨 등은 일련번호가 서로 다른 8개의 지폐를 사용해 위폐를 제조한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은행에 확인한 결과 해당 일련번호에 대해 지금까지 접수된 위폐 신고는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 조사에서 A씨 등은 “인터넷에서 위폐 제조 방법을 찾아보고 지난달 초순부터 범행했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까지 피의자들이 시중에 유통한 위폐가 없는 것으로 보이지만, 추가 수사를 계속할 계획”이라며 “이들이 만든 위폐는 맨눈으로 봤을 때 실제 지폐와 분간하기가 어려울 정도”라고 말했다.

이어 “피의자들이 훔친 귀금속류는 대부분 회수했다”며 “장물 처리는 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