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덕수 총리, 겨울철 넘기고 3월 前 ‘실내마스크’ 해제 시사

한덕수 국무총리가 6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출입기자단과의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덕수 국무총리는 6일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의 전면 해제와 관련해 “전문가들이 1월 말쯤 (해제) 요건에 달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하는 단계”라고 밝혔다.

한 총리는 특히 요건이 충족될 경우 겨울철이 거의 끝나는 내년 3월 이전 시점에 실내마스크 해제가 이뤄질 수 있음을 시사했다.

한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오는 23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때쯤 (마스크 해제 관련) 지표들이 만들어지지 않을까 싶다”며 “지표에 대한 기준을 만들어 이것을 충족하면 (마스크를) 벗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 총리는 전문가들은 지표들이 1월 말이면 마스크 해제가 가능할 정도에 달할 것이라는 의견을 내놓았다고 전했다.

다만, 한 총리는 “적어도 (코로나19와 감기가) 유행하는 기간인 겨울은 지나서 (해제)하자는 입장이고, 그 날짜를 3월로 보는 전문가가 많았다”고 설명했다.

한 총리는 또 “지표들이 진전되면 조금 더 일찍 (해제)할 수도 있지 않을까”라고 여지를 남겼다.

코로나19 확산 속도나 치명률 등이 예상보다 빠르게 낮아지면 3월 이전으로 시기를 앞당겨 실내마스크 해제를 결정할 수 있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한 총리는 정부가 두 달 반 동안 실내마스크 해제 문제를 검토하고 있었다는 사실을 공개했다.

한 총리는 “지난 9월 23일 중대본 회의 때 실내에서 마스크를 벗는 것을 미리 검토하라고 지시했다”며 “정기석 코로나19 특별대응단장과 질병관리청도 그동안 계속 검토를 하고 있었던 것 같다”고 전했다.

한 총리는 이장우 대전시장과 김태흠 충남지사 등 일부 지방자치단체장들이 내년 1월 1일부터 실내마스크 해제를 요구한 것과 관련해 “시·도지사, 시장, 군수 이런 분들이 마스크에 대한 조치를 할 수 있고, 그분들에 대해선 총리가 조정할 수 있게 돼 있다”며 자체 해제는 안 된다는 취지로 말했다.

한 총리는 이어 “지역별로 (마스크 해제를) 차별화해야 할까 하는 생각이 든다”면서 “취약 기관들을 달리 할 수 있는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지역별로 차등을 두기보다 기관에 따라 달리 적용하는 쪽에 무게를 둔 발언으로 풀이된다.

예를 들어 전국적으로 동시에 실내마스크 해제 조치가 내려진다 해도 코로나19 고위험군이 많은 요양원이나 병원 등에는 실내마스크 의무화가 유지될 가능성이 있는 것이다.

한 총리는 “해외에서도 그렇듯 특별히 취약한 곳은 예외로 한다든지 하는 조정이 있어야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정부는 오는 9일 중대본 회의에서 관련 논의를 진행한 뒤 15일 질병청이 주관하는 실내마스크 해제 관련 공개 토론회 내용도 살펴볼 계획이다.

이후 실내마스크 해제를 위한 본격적인 준비에 착수할 것으로 전망된다.

김영선 기자 ys8584@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