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 스포츠

아시아 또 이변… 사우디 이어 일본, 독일에 대역전승

카타르월드컵 E조 1차전
일본, 독일에 2대 1 승리
사우디 이어 연이틀 이변

입력 : 2022-11-24 00:23/수정 : 2022-11-24 09:50
일본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23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할리파국제경기장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E조 1차전에서 독일을 2대 1로 격파한 뒤 물을 뿌리며 기뻐하고 있다. AP연합뉴스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에서 또 이변이 발생했다. C조에서 아르헨티나를 잡은 사우디아라비아에 이어 일본이 E조에서 독일을 격파했다. 독일은 2018 러시아월드컵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한국에 패배한 뒤 4년 만에 아시아 팀을 상대로 나선 설욕에 실패했다.

일본은 23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칼리파국제경기장에서 열린 월드컵 조별리그 E조 1차전에서 독일에 2대 1로 역전승했다. 전반 33분 독일 미드필더 일카이 귄도안에게 페널티킥 선제골을 내줬지만 후반 30분 미드필더 도안 리츠의 동점골, 후반 38분 공격수 아사노 타쿠마의 역전 결승골로 승리했다.

아시아는 연이틀 이변을 연출했다. 하루 전 이변의 주인공은 사우디였다. 사우디는 지난 22일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월드컵 조별리그 C조 1차전에서 ‘우승 후보’ 아르헨티나를 2대 1로 잡았다. 아르헨티나 공격수 리오넬 메시의 마지막 월드컵 첫판에 찬물을 뿌리고 아시아 첫 승을 수확했다. 사우디 정부는 경기 이튿날인 이날을 임시공휴일로 선포하고 축제를 즐겼다.

사우디가 시작한 아시아의 선전을 일본이 이어받았다. 일본은 이날 독일을 상대로 전반전 내내 공격수 일부를 제외한 대부분의 선수를 골문 앞에 세우고 ‘철벽 방어’를 펼쳤다. 독일은 전반전에만 72%로 압도적인 점유율이 무색하게 귄도안의 페널티킥만 뽑았다.

일본 축구대표팀 미드필더 도안 리츠가 23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할리파국제경기장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E조 1차전에서 1-1로 맞선 후반 30분 동점골을 넣은 뒤 환호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일본의 골문이 열리지 않자 독일은 흔들렸다. 후반전부터 공세에 나선 일본은 ‘봉쇄 후 역습’ 전술을 그대로 유지하면서 독일 진영을 공략했다. 결국 후반 30분 도안이 공격 상황에서 독일 골키퍼 마누엘 노이어의 손을 맞고 굴절된 공을 골문 앞에서 때려 승부를 원점으로 되돌렸다.

독일은 무력한 공격만 계속했다. 일본은 후반 38분 하프라인 근처에서 넘어온 로빙 패스를 골문 앞으로 돌파한 아사노의 슛으로 역전골에 성공했다. 독일은 후반 추가시간 7분을 얻고도 승부를 되돌리지 못했다. 후반 추가시간 5분 프리킥 기회에서 노이어가 일본 골문 앞까지 나왔지만 득점하지 못했다.

독일 축구대표팀 골키퍼 마누엘 노이어가 23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할리파국제경기장에서 일본에 1대 2로 역전패한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E조 1차전을 마친 뒤 상심한 표정을 짓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일본은 독일을 월드컵 본선에서 잡은 2번째 아시아 팀이 됐다. 앞서 한국은 2018년 6월 27일 러시아 카잔 아크바르스아레나에서 열린 러시아월드컵 조별리그 F조 최종 3차전에서 독일을 2대 0으로 이겼다. 당시 후반 추가시간 4분 김영권의 선제 결승골, 2분 뒤 손흥민의 추가골로 승리했다. 한국과 독일은 모두 조별리그에서 탈락했다. 이 경기는 한국에서 ‘카잔의 기적’, 독일에서 ‘카잔의 굴욕’으로 엇갈린 기억을 남겼다.

당시 독일은 직전 대회인 2014 브라질월드컵을 정복해 통산 4회 우승을 차지한 최강자였다. 앞서 준우승 횟수도 4차례다. 웬만하면 4강 대진표 주변에서 벗어나지 않았다. 그전까지 조별리그를 치르면 반드시 통과했다. 8강 탈락은 4차례뿐이었다. 조별리그 없이 모든 경기를 토너먼트로만 진행했던 1938 프랑스월드컵에서만 16강에서 탈락했다. 이날 일본에 잡힌 독일은 또 한 번의 조별리그 탈락을 걱정하게 됐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915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