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응천 “마지막 타깃은 문 전 대통령이란 얘기 나와”

감사원의 文 전 대통령 서면조사 요구 두고
“지지층 결집할 소재로 황당 방법 강구한 듯”

입력 : 2022-10-04 11:05/수정 : 2022-10-04 13:00
더불어민주당 조응천 의원이 지난 5월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희룡 국토부장관 인사청문회에서 질의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감사원이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으로 문재인 전 대통령에 대한 서면조사를 추진한 데 대해 더불어민주당 조응천 의원은 4일 “항간에서 결국 마지막 타깃은 이재명 대표가 아니고 문재인 전 대통령이라는 얘기가 나온다”고 비판했다.

조 의원은 이날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감사원의 대응이) 절차가 맞지 않는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조 의원은 문 전 대통령이 감사원의 조사 추진에 “대단히 무례한 짓”이라며 직접 불쾌감을 표한 것에 대해 “요즘 말로 정말 극대노하신 것”이라고 평했다. 이어 “국정원장 조사도 전혀 하지 않고 곧바로 그 위에 있는 대통령한테 처음부터 끝까지 다 묻겠다는 거냐”며 “과거 검찰 수사에서도 밑에서부터 쭉 조사해서 오너와 CEO는 마지막에 부르는데 하물며 전직 국가 원수에게 바로 서면 조사를 해서 뭘 얻겠다는 건지”라고 꼬집었다.

조 의원은 “여러 가지로 볼 때 의도가 의심될 수밖에 없다”며 “(감사원의) 유병호 사무총장이 ‘고래 잡으러 간다’ ‘굉장히 큰 거 잡는다’ 그런 얘기를 했었다는 거 아니냐”고 이번 조치에 다분히 정치적 의도가 섞여 있음을 지적했다. 유 사무총장은 지난 7월 감사원 내부 회의에서 고위 공직자의 비위 첩보를 ‘고래’ ‘대어’ 등에 비유하며 “고래·대어를 잡아야 한다”고 독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의원은 “(정부·여당의) 지지율이 급락하니까 국민의 이목을 돌리고 지지층을 결집할 소재로 이런 황당한 방법을 강구했다고 의심할 수 있다”며 “그래도 지지자들을 부끄럽게 만들지는 말아야 되는데 (윤 대통령의 최근 대응이) 그 지경까지 이른 것 아니냐. 그래서 콘크리트만 남은 것”이라고 윤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음을 직격하기도 했다.

류동환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