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尹 겨냥 “지금 휘두른 칼날, 스스로에게 되돌아갈 것”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달 30일 오전 전남 무안군 전남도청 왕인실에서 열린 예산정책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4일 윤석열정부를 향해 “국민이 부여한 권한을 사적이익을 위해 남용하다 과거 정권들이 어떤 결말 맞았는지 지난 역사를 꼭 되돌아보기를 바란다”고 경고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감사원이 문재인 전 대통령에 대한 서면 조사를 통보한 것을 두고 “문재인 전 대통령을 직접 겨냥한 정치탄압이 노골화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미 헛발질로 판명 난 북풍몰이를 빌미로 해서 전직 대통령에 대해서 보복감사를 시도하고 있다”며 “국민이 위임한 권력을 전임자와 야당 탄압에 총동원하는 모습이 참으로 안타깝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민을 지키라는 총칼로 경쟁자를 짓밟았던 독재정권처럼 정의를 지키라는 사정권력으로 공포정치에 나선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 대표는 “권력자는 국민과 역사를 두려워해야 한다”며 “지금 휘두른 칼날이 결국 스스로에게 되돌아갈 것이란 점 잊지말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민주당은 민생을 위해서라면 어떤 경우에도 협조할 의사가 분명하게 있다”면서도 “그러나 정권이 국민의 기대와 바람을 배신하고 민주주의 파괴를 획책한다면 모든 것을 걸고 결연하게 맞서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오늘부터 윤석열정부를 상대로 첫 국정감사가 진행된다”며 “사정기관들의 무도한 정치탄압을 강력하게 저지하고 총체적인 국정난맥을 바로잡을 책임이 민주당에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 역시도 남 탓이 아니라 현재 위기를 명확하게 진단하고 상대 세력 탄압에 권력을 사용하는 데 골몰할 것이 아니라 국민 생명과 한반도 평화, 민생 위기를 어떻게 이겨나갈지를 고민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