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인하대 성폭행 가해자, 영상 찍었나…포렌식 수사중

일부 언론, 범행 당시 음성파일 존재 보도
경찰 “구체적 내용 밝힐 수 없다” 함구

인하대 캠퍼스 내에서 또래 여학생을 성폭행한 뒤 건물에서 추락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1학년 남학생 A(20)씨가 17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지방법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인하대 여대생 성폭행 사망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구속된 인하대 1학년생 A씨(20)의 휴대전화에 범행 관련 영상이 있는지 확인 중이다.

19일 인천 미추홀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구속된 인하대 A씨의 휴대전화와 PC를 디지털 포렌식하고 파일을 분석 중이다.

경찰은 A씨의 기기에서 삭제된 자료와 영상 등을 복원했고, 범행 당시 현장과 관련된 영상이나 음성 파일이 있는 지를 확인하고 있다.

경찰은 현재까지 범행 당시 동영상이나 음성 파일 존재에 대해선 함구하고 있다. 일부 언론은 A씨의 휴대전화에 범행 당시 음성파일이 존재한다고 밝혔으나, 경찰은 해당 보도에 “범행 당시 동영상이나 음성 파일 존재에 대해선 밝힐 수 없다”며 말을 아꼈다.

A씨는 지난 15일 인하대 한 단과대학 건물 3층에서 동급생인 B씨를 성폭행하다가 추락하게 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의 휴대전화는 사건 발생 현장인 단과대학에서 발견됐다. 경찰은 사건 당일 CCTV 등을 탐문해 피해자와 함께 있었던 A씨를 추적했고, 참고인 조사 중 혐의를 발견해 A씨를 같은날 오후 2시 주거지에서 긴급체포했다.

A씨는 범행 전날 저녁 B씨와 함께 술을 마신 뒤 15일 오전 1시30분쯤 B씨를 데리고 단과대학으로 들어갔다. 이 건물 앞에서 B씨가 피를 흘리며 쓰러져 있는 것을 행인이 발견한 시간은 오전 3시49분이다. 경찰은 B씨가 추락한 시간대가 오전 1시30분~3시49분 사이일 것으로 보고 CCTV 조사를 하고 있다.

A씨는 범행 직후 현장에 휴대전화 등을 버리고 달아나 주거지에 은신하고 있었으나, CCTV와 휴대폰 등을 통해 추적에 나선 경찰에 검거됐다. 법원은 지난 17일 “도주 및 증거 인멸의 우려가 있다”며 A씨에게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