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장제원 ‘항의전화’ 논란…진중권 “오해의 산물인 듯”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왼쪽 사진)과 진중권 전 동양대학교 교수. 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자신에 대한 패널의 비판적 발언을 내보낸 방송사에 항의 전화를 했다는 의혹에 휩싸인 데 대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오해에서 비롯된 해프닝이라고 분석했다.

진 전 교수는 29일 CBS 라디오 ‘한판승부’에 출연해 “(장 의원이) 먼저 (방송국에) 전화해서 항의한 것도 아니다”라며 “YTN 기자와 전화 통화하는 과정에서 얘기가 나왔던 것이고, 방송 출연을 금지시키라는 말을 한 적도 없다고 한다”고 밝혔다.

이어 “장 의원과 통화한 기자가 첩보 차원에서 보고한 게 받는 사람 입장에서는 ‘이게 뭐야’라고 해서 뜨악할 수 있다”며 “오해의 산물로 이런 일들이 벌어진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진 전 교수는 “장제원 이분은 전화를 좀 자주 하는 것 같다”며 “저한테도 한 번 전화했었는데 제가 못 봤다. 한 달이나 지난 후에 보니까 전화 한번 했었더라. 뭘 항의하려고 전화하셨는지는 모르겠지만 직접 항의하시는 게 좋다”고 말했다.

장 의원을 둘러싼 ‘항의 전화’ 논란을 제기한 여권 성향 정치평론가인 장성철 대구가톨릭대 특임교수는 같은 방송에 출연해 “방송국의 데스크 간부가 전화했다. 장 의원이 정치부를 통해 발언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고 항의했다고 전달해줬다”며 “나중에 다른 어떤 얘기를 듣더라도 평소처럼 잘해 달라는 당부를 전했다”고 밝혔다.

이어 “기분이 좋지 않았다”며 “장 의원하고 모르는 사이도 아니고, 대략 2년 전쯤에 방송 나와서 비판을 했을 때 (장 의원이) 장문의 문자를 보내 직접 항의했고 오해를 풀었다”고 돌이켰다.

그러면서 “장 의원은 지금 윤석열 정권의 가장 큰 핵심 실세라고 일컬어지는데 그런 분이 방송사에다 그런 의견을 전달하는 것 자체가 다른 의미로 받아들여질 수가 있지 않으냐”며 “과거 다른 정권에서 방송에 개입하는 얘기들이 많았는데, 이런 식으로 진행되면 안 될 것 같은 데라는 마음에 제 생각을 밝혔다”고 했다.

장성철 정치평론가(대구가톨릭대 특임교수) 페이스북 캡처

앞서 장 교수는 지난 27일 YTN ‘나이트포커스’에 출연해 장 의원 주도로 재개된 ‘미래혁신포럼’에 대해 “윤석열 대통령을 뒷받침하는 최대 계파의 새로운 모임을 만들어 출범시켰는데 상당히 부적절한 행동을 하고 있다”며 “‘나 장제원은 윤 대통령의 핵심 측근’이라는 것을 나타내고 당의 주도권을 행사하겠다는 의도”라고 말한 바 있다.

이후 그는 지난 28일 페이스북을 통해 “자신의 행태에 대해서 방송에서 비판 좀 했다고 방송국에 전화해서 저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고 항의하는 게 ‘윤핵관’이 할 일인지 잘 모르겠다”면서 “장제원 같은 분은 정권에 위험하다”고 성토했다.

장 의원과 갈등 관계인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장 교수의 기사를 페이스북에 공유하며 “제가 시사 패널 세상은 좀 아는 편인데 이준석 비판은 아무리 해도 따로 방송국이나 패널들께 연락하거나 그러지 않는다. 다른 곳이라고 성역이 있어서는 안 된다”며 “시사 패널들은 누구를 비판하더라도 편하게 말씀하시라. 어차피 시청자와 청취자들이 판단하는 거 아니겠냐”고 적었다.

논란의 당사자인 장 의원은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