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스페인 동포 만난 尹 내외…“어디서든 대한민국 국민”

김건희 여사 ‘한복 스타일’ 치마 눈길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29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만다린 오리엔탈 리츠호텔에서 열린 동포 만찬간담회에서 국기에 경례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스페인 재외 동포들과 만나 “동포 여러분과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고 싶다”며 지원을 약속했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차 스페인 마드리드를 방문 중인 윤 대통령은 이날 늦은 저녁 동포들과 만찬 간담회를 가졌다. 배우자인 김건희 여사도 배석했다. 김 여사는 올림머리에 검은색 재킷, 새틴 재질의 짙은 초록색 한복 스타일 치마 차림이었다.

윤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동포 여러분의 어려움을 살피고 시대에 맞게 법령과 제도도 정비해 나가겠다”며 “현지에서 손쉽게 체감 가능한 디지털 중심의 교민 행정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최선을 다하고 후손들이 민족 정체성을 지키면서 글로벌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차세대 동포 교육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동포간담회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 내외. 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이날 간담회에서 스페인 동포 사회의 지난 시간을 되짚었다. 그는 “스페인 동포 사회는 도전 정신으로 시작됐다”며 “태권도 사범, 병아리 감별사로 이 땅에서 기반을 닦았고 이역만리 원양어업에 종사하며 카나리아 제도로 진출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선배들의 도전 정신은 후배들의 귀감이 됐으며 동포 사회의 진취적인 발전으로 이어졌다. 이러한 도전 정신 위에서 스페인 교민 사회는 어려운 일이 닥쳤을 때 더욱 빛났다. 이웃이 겪는 어려움을 외면하지 않고 끈끈한 동포애로 서로 돕고 나누는 모습 또한 고국에 큰 울림이 됐다”며 응원과 박수를 보낸다고 했다.

그러면서 “여러분은 세계 어느 나라, 어느 곳에 있어도 대한민국의 소중한 국민”이라며 “여러분 한 분 한 분의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지키겠다. 여러분도 지금처럼 모국과 재외동포 사회의 발전을 위해 힘을 모아 달라”고 덧붙였다.

스페인 동포 만찬간담회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 내외. 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최근 코로나19로 많은 분이 다시 고국으로 영구 귀국할 정도로 동포 사회에 어려움이 많았다고 알고 있다”면서 코로나19의 조속한 종식을 기원하기도 했다.

스페인 동포 간담회가 열린 것은 15년 만이다. 마드리드뿐 아니라 바르셀로나와 카나리아 제도 라스팔마스까지 스페인 각지의 동포들이 윤 대통령 부부를 만나기 위해 이날 간담회에 참석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