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북 해커조직 라자루스,1억 달러 암호화폐 또 훔쳐


북한의 해킹조직 라자루스가 미국의 블록체인 기술 기업에서 암호화폐 1억 달러(1300억 원)가량을 훔쳤다는 분석이 나왔다.

블룸버그통신은 29일(현지시간) “블록체인 포렌식 기업 엘립틱 엔터프라이즈는 지난주 블록체인 기술 기업 하모니에서 1억 달러의 암호화폐를 훔친 조직이 라자루스로 보인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엘립틱은 “해킹과 이후 이어진 돈세탁에 그들만의 특징이 있다”며 “이번 암호화폐 절취 책임이 북한의 라자루스 조직에 있을 수 있다는 강력한 징후가 있다”고 설명했다.

해커들은 암호화폐를 다른 블록체인으로 보낼 때 사용하는 ‘호라이즌 브리지’(Bridge) 기술을 해킹해 암호화폐를 가로챈 것으로 알려졌다. 해커들은 브리지에 침투하기 위해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일하는 하모니 직원의 사용자 이름과 비밀번호를 목표로 삼았다. 또 해커들은 자동화한 돈세탁 서비스를 활용하면서 아시아태평양 지역이 밤 시간대일 때 자금을 옮겼다.

엘립틱은 “이런 공격 방법은 라자루스의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해커들은 이날 기준으로 훔친 1억 달러의 41%를 거래 추적을 숨기는 데 사용되는 서비스인 ‘토네이도 캐시’ 믹서로 보냈다. 믹서란 암호화폐를 쪼개 누가 전송했는지 알 수 없도록 만드는 기술로, 이 과정을 반복하면 자금 추적 및 사용처, 현금화 여부 등 거래 추적이 어려워진다.

미 재무부는 지난 3월 블록체인 비디오 게임 ‘액시 인피니티’가 브리지 해킹을 당해 6억2500만 달러 피해를 봤을 때 라자루스를 범행 단체로 지목했다. 지난달에는 북한이 탈취한 암호화폐의 자금 세탁에 이용됐다는 이유로 믹서 서비스를 제공하는 ‘블렌더’를 제재 대상에 올렸다. 엘립틱은 이번 해킹이 액시 인피니티 해킹과 유사하다고 설명했다.

북한 정찰총국과 연계된 것으로 알려진 라자루스는 암호화폐 해킹을 통해 불법적 외화 획득을 주도하는 조직으로 알려져 있다.

워싱턴=전웅빈 특파원 im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