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尹 “네덜란드 신규 원전 건설에 韓기업 참여 희망”

한-네덜란드 정상회담…원전·반도체 핵심 의제
尹 “한국 원전, 세계 최고 안전성·가격경쟁력”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스페인을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마드리드 시내 한 호텔에서 열린 한·네덜란드 정상회담에서 마르크 뤼터 네덜란드 총리와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각) 마크 루터 네덜란드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네덜란드 신규 원전 건설에 우리 기업이 참여를 희망한다는 의사를 전달했다. 양국 첨단 기술 협력을 위해 세계적 반도체 장비업체인 ASML의 한국 내 투자도 요청했다.

이날 오전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를 계기로 스페인 마드리드의 한 호텔에서 열린 한·네덜란드 정상회담에서는 특히 반도체를 포함한 첨단 기술과 미래산업 분야, 원전 산업에 대한 양국 간 협력이 주요 의제였다. 윤 대통령의 대유럽 세일즈 외교의 첫발인 셈이다.

두 정상은 “반도체 등 미래산업 분야에서 양국 간 협력이 활성화되고 있다는 점에서 환영한다”며 공감대를 형성했다.

윤 대통령은 “ASML과 같은 네덜란드 반도체 기업의 한국 내 투자가 안정적인 공급망 구축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국내 반도체 기업에 대한 안정적인 장비 공급을 요청했다.

이에 루터 총리는 “양국 간 반도체 분야에서 상호보완적 협력이 이루어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스페인을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마드리드 시내 한 호텔에서 마르크 뤼터 네덜란드 총리와 한·네덜란드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또 “네덜란드가 신규 원전 건설 등 원전 비중 확대 정책을 추진 중인 가운데 세계 최고 수준의 안전성과 가격 경쟁력을 갖추고 있는 우리 기업들이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두 정상은 원전 분야에서의 실무협의를 진전시켜 나가기로 했다.

이날 정상회담에서 윤 대통령은 최근 북한의 7차 핵실험 가능성에 대한 우려를 포함해 현 한반도 정세를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우리 정부는 북한의 도발에 단호히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으며, 루터 총리는 우리 정부의 대북 정책에 지지 입장을 재확인했다.

두 정상은 또 양국관계가 자유민주주의, 인권, 법치주의 등 공동의 가치에 기반해 발전해온 점을 평가하면서, 국제사회가 우크라이나 사태 등 복합적 도전 요인에 직면한 상황에서 양국이 연대와 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루터 총리는 회담 마무리 빌렘 알렉산더 네덜란드 국왕의 국빈 방문 초청 의사를 전했다. 윤 대통령은 “상호 편리한 시기에 네덜란드를 방문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화답했다.

한-네덜란드 정상회담에는 김태효 국가안보실1차장, 최상목 경제수석, 이문희 외교비서관, 박진 외교부 장관, 강경성 산업정책 비서관이 참석했다. 네덜란드 측에서는 라스 왈라브 국방부 국제국장, 제프리 반 레웬 총리실 국가안보보좌관, 웝케 훅스트라 외교장관, 카이사 올롱그렌 국방장관, 테이스 반데르 플라스 외교부 정무차관보 등이 배석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